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회창·김병준·유승민·김성태·나경원 등 보수정치인 신성일 조문 행렬

이회창 전 자유선진당 대표가 5일 고 신성일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회창 전 자유선진당 대표가 5일 고 신성일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배우이자 16대 국회의원을 역임한 고 신성일의 빈소에 5일 보수 성향 정치인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앞서 고인은 영화계 성공을 발판으로 1981년 제1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한국국민당 후보로 서울 마포·용산 선거구에 출마했으나 고배를 마셨다. 이후 1996년 제15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신한국당 후보로 출마했으나 역시 낙선했다.
 
그러나 삼수 끝에 2000년 제16대 총선에서 대구 동구 국회의원으로 당선돼 의정활동을 펼쳤다.
 
이날 이회창 전 자유선진당 대표가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았다. 이 전 대표는 오후 1시 55분께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차린 빈소를 방문해 10분가량 머물며 고인의 넋을 기렸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고 신성일의 빈소를 찾았다. [사진공동취재단]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고 신성일의 빈소를 찾았다. [사진공동취재단]

 
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오후 2시 30분께 빈소를 찾았다.
 
김 비대위원장은 “고인은 우리 한국당 의원으로서 또 대구지역 고향의 의원으로서 활동을 많이 하셨다”며 “당연히 찾아뵙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이어 “연세 드시고 지방에 계시면서도 노익장을 과시하고 여러 가지 인생의 지혜도 주셨는데 안타깝다”며 “아마 많은 국민이 느끼는 것과 똑같은 심정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5일 고 신성일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5일 고 신성일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오후 4시 50분께 빈소에 도착했다.
 
김 원내대표는 “생전 선배님은 늘 정치는 솔직담백하게 하라고 하셨다”며 “가시는 길이 너무 안타까워 꼭 찾아뵈려고 했다. 저세상에서도 후배들을 잘 이끌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가운데)과 지상욱 의원(오른쪽)이 5일 고 신성일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치고 장례위원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가운데)과 지상욱 의원(오른쪽)이 5일 고 신성일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치고 장례위원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도 오후 4시 40분께 같은 당 지상욱 의원과 함께 빈소에 도착해 유가족을 위로했다.  
 
유 의원은 “중요한 걸 더 하실 수 있었던 분이었는데 이렇게 가셔서 아쉬운 마음”이라며 “자유롭게 사시면서 문화계 발전을 남기신 분이셨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는 말을 남겼다.  
 
이밖에 한국당 나경원 의원·이재오 상임고문,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 무소속 서청원 의원, 김형오 전 국회의장 등 보수 정치인이 대거 빈소를 찾았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5일 고 신성일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5일 고 신성일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한편, 신성일은 지난 4일 오전 2시 25분께 폐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에 마련됐고, 고인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장례는 영화인장(3일장)으로 거행된다. 장례위원회는 지상학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과 배우 안성기가 공동으로 위원장을 맡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