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축구연맹, '경찰청 팀' 아산 1부 승격 여부 19일 결판

아산 무궁화 축구단. [사진 아산 무궁화 홈페이지]

아산 무궁화 축구단. [사진 아산 무궁화 홈페이지]

 
 한국프로축구연맹이 경찰청의 선수 모집 중단 방침으로 해체 위기에 놓인 아산 무궁화 축구단의 K리그1 승격 여부를 19일까지 기다리기로 했다.
 
연맹은 5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이사회를 열어 내년도 선수 충원을 포기한 프로축구 K리그2 아산의 처리 방안에 대해 논의한 끝에 19일까지 승격 자격에 대한 박탈 여부 결정을 유예하기로 했다. 아산은 K리그2 우승을 확정해 내년 K리그1 승격 자격을 얻었지만, 경찰청에서 내년도 선수 모집 중단 방침을 밝히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아산이 내년도 선수를 뽑지 않으면 전역자가 나오는 내년 3월에는 클럽 자격 최소 인원인 20명에 6명이 모자라는 14명만 남아 리그에 참가할 수 없다.
 
이에 연맹은 논의 끝에 아산의 정상화 가능성을 열어두고 19일까지 경찰청의 조치를 기다리기로 했다. 만약 관련 조치가 없다면, 2위를 확정한 성남 FC에 승격 자격을 부여하기로 했다. 만약 성남이 승격한다면, K리그2 플레이오프엔 3위를 확정한 부산이 진출하고, 준플레이오프엔 4위 대전과 5위 팀이 진출해 대결한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