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사 만루 넘기고 미소지은 SK 김태훈 "운이 좋았어요"

1차전 7회 무사 만루를 넘긴 뒤 두 팔을 들고 미소짓는 SK 김태훈. [연합뉴스]

1차전 7회 무사 만루를 넘긴 뒤 두 팔을 들고 미소짓는 SK 김태훈. [연합뉴스]

무사 만루. 투수라면 누구나 긴장하는 순간이다. 하지만 SK 좌완 김태훈은 흔들리지 않았다. 자신이 만든 위기를 삼진과 병살타로 멋지게 벗어났다.
 
한국시리즈 2차전을 앞둔 5일 서울 잠실구장 SK 더그아웃에서 만남 김태훈의 표정은 밝았다. 취재진이 둘러싼 모습을 본 동료들은 "스타"라며 웃었다. 전날 1차전에서 5-3으로 앞선 7회 등판해 2이닝을 깔끔하게 막아내고 한국시리즈 데뷔전에서 홀드를 챙겼기 때문이다. 쉽지 않은 승부였다. 김태훈은 선두타자 김재환에게 내야안타를 준 데 이어 양의지에게 볼넷을 줬다. 무사 1,2루에선 앞서 적시타 두 개를 때려낸 최주환을 상대했으나 풀카운트 끝에 또다시 볼넷을 줬다.
 
하지만 김태훈은 기어이 막아냈다. 오재일을 삼진으로 돌려세운 데 이어 김재호를 상대로 2루수 앞 땅볼을 이끌어내 병살타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8회에도 등판한 김태훈은 삼자범퇴로 막아냈다. 김태훈은 "사실 운이 좋았다. 최주환 선배의 경우엔 볼넷을 줄 생각으로 던졌는데 잘 참았다. 확실히 감각이 좋더라"고 했다.
 
이번 가을 김태훈의 활약은 대단하다. 플레이오프에선 4경기에 나와 3과 3분의 1이닝 동안 안타 2개만 내주며 무실점했다. KS 데뷔전에서 2이닝을 깔끔하게 막았다. 김태훈은 "나도 놀랍다. 내가 아닌 것 같다. 해보진 않았지만 마치 우승한 것 같은 기분"이라며 "체력적으로 힘들지 않다고 하면 걱정이다. 사실 구속이 조금 떨어지기도 했는데 어제 다시 구속이 올라왔다. 오늘 불펜피칭을 해보니 팔이 무겁진 않다"고 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