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드론으로 실종자 찾는다”…경찰 드론 설계자 이병석 경정

창원서부경차찰서 이병석 112 상황실장이 지난달 31일 부산경찰청에서 열린 '치안드론 콘퍼런스'에 전시된 드론을 들고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 이은지 기자

창원서부경차찰서 이병석 112 상황실장이 지난달 31일 부산경찰청에서 열린 '치안드론 콘퍼런스'에 전시된 드론을 들고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 이은지 기자

경남경찰청과 한강경찰대는 곧 드론 2대씩을 투입해 실종자와 조난자 수색에 나선다. 경찰 업무에 처음으로 드론을 도입하는 것이다. 예산 1억2000만원은 이미 확보됐다. 내년에는 전국 17개 지방경찰청에 드론을 투입해 실종자 수색에 나서고 드론 자격증을 소지한 경찰관을 배치할 계획이다.  
 

이 경정 3년전부터 드론 도입 외쳐
경남청·한강수색대 11월 시범운용
내년 17개 지방청에 드론 40여대 투입
“드론은 실종 사망자 크게 줄일 것”

3년 전만 하더라도 드론 자격증을 소지한 경찰은 채 10명이 되지 않았다. 올해에는 중앙경찰학교에서 신임 순경 100여명이 드론 자격증을 취득했다. 치안 업무에 드론이 투입된다는 청사진을 제시한 결과다. 이를 주도한 이가 이병석(45·창원서부경찰서 112상황실장) 경정이다. 경찰 드론의 설계자로 불리는 이 경정을 지난달 31일 만났다.
 

이 경정의 꿈은 비행기 조종사였다. 경찰이 된 이후 취미로 드론을 날리며 대리만족했다. 2016년 경찰대에서 드론 특강을 들은  그는 “드론으로 실종자 생명을 구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는 드론에 심취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해 실종자는 300명, 실종 등으로 변사체로 발견되는 사람은 500명에 이른다. 
 

이 실장은 곧장 드론 동호회를 만들고, 주말마다 낙동강에서 드론 비행 연습을 했다. 실종자 신고가 접수되면 동호회 회원들과 개인 드론을 들고 가서 수색에 나섰다. 2016년 지리산에서 실종자를 수색하다 300만 원짜리 드론을 잃어버리기도 했다.
 

행정학을 전공한 이 실장에게 기계공학, 컴퓨터, 항공 분야는 어렵고 생소했다. 근무를 마치면 드론 관련 각종 세미나와 학회를 쫓아다녔다. 전문가를 따로 찾아가 조언을 구할 때도 잦았다. 자연스럽게 이 실장을 중심으로 드론 네트워크가 형성됐다. 
 
3년이 지나자 이 실장은 드론을 공공기관에 응용하는 방안을 제시하는 경찰 드론 설계자가 됐다. 경남경찰청이 가장 먼저 드론을 도입한 것도 그의 노력 덕분이었다. 이 실장은 한 달간 준비해 지난달 31일 부산경찰청에서 ‘치안 드론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부산경찰청은 지난 10월 31일 '치안드론 콘퍼런스'에 앞서 드론 비행 시연을 하고 있다. [사진 부산경찰청]

부산경찰청은 지난 10월 31일 '치안드론 콘퍼런스'에 앞서 드론 비행 시연을 하고 있다. [사진 부산경찰청]

이 실장은 드론이 도입되면 적은 비용으로 실종 사망자를 줄일 수 있다고 확신한다. 실종자 수색에 필요한 고급 드론 1대 가격은 6000만원. 이를 8500원 정도 들여 수소연료 전지를 한번 충전하면 2시간씩 활용할 수 있다. 기동대와 헬기, 수색견을 투입하는 것보다 훨씬 효율적이라고 보고 있다. 인력으로는 야간 수색을 할 수 없지만, 드론의 열 감지 시스템은 야간 수색도 가능하게 한다. 
 
드론으로 생명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을 수 있다는 게 이 실장의 주장이다. 그는 “폐쇄회로TV(CCTV) 도입으로 범인 검거율이 획기적으로 높아진 만큼 드론으로 실종자를 수색하면 실종 사망자를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