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짧게 쥐어야 사는 남자, 두산 정수빈

4일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안타를 때려내는 두산 정수빈. [뉴스1]

4일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안타를 때려내는 두산 정수빈. [뉴스1]

"제가 홈런타자도 아니잖아요."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두산 타자 중 가장 타격감이 좋은 선수는 정수빈(28)이었다. 정수빈은 1회 첫 타석 무사 1루에선 우익수 한동민 앞에 떨어지는 타구를 날렸으나 허경민이 2루에 가지못하면서 우익수 땅볼이 됐다. 그러나 두 번째 타석에선 박종훈의 커브를 때려 우중간에 떨어지는 안타를 만들어냈다. 박건우와 김재환의 땅볼 때 3루까지 진루한 정수빈은 2사 1,3루에서 나온 최주환의 적시타 때 여유있게 홈을 밟았다. 이 득점으로 정수빈은 지난 2015년 10월 21일 플레이오프 3차전 이후 9경기 연속 득점 행진을 이어갔다. PS 연속 득점 신기록.
 
정수빈은 1-2로 뒤진 5회 세 번째 타석에서도 우중간에 떨어지는 2루타를 날렸다. 이번에도 최주환의 적시타가 터져 정수빈은 홈을 밟았다. 6회엔 바뀐 투수 앙헬 산체스를 상대로 우익수 앞으로 굴러가는 세 번째 안타를 날렸다. 5타수 3안타 2득점. 테이블세터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5회 2루타를 때려낸 뒤 두 손을 든 정수빈. [연합뉴스]

5회 2루타를 때려낸 뒤 두 손을 든 정수빈. [연합뉴스]

정수빈은 전역 이후 과거와 달라진 타격폼을 장착했다. 2015년엔 서건창(넥센)의 타격 폼을 벤치마킹하기도 했던 그는 올시즌엔 방망이를 짧게 쥐고 있다. 손 하나가 더 들어갈 정도로 극단적으로 짧다. 정수빈은 "여러 가지 타격폼을 해봤는데 이게 나한테 맞더라. 내가 홈런을 치는 타자도 아니고…"라며 "사실 이것도 나한테는 길다. 부끄럽지 않냐고? 안타만 치면 된다"고 웃었다. 배트 길이도 프로 선수 중에선 짧은 편인 33인치(약 83.8㎝), 무게도 850g으로 가볍다. 장타자들은 34인치 짜리를 쓰기도 한다. 정수빈은 "더 짧으면 안 된다. 배트 헤드 무게를 살리기 위해 지금 정도가 적당하다"고 했다.
 
정수빈이 친 타구는 이날 모두 1-2루간과 우중간 쪽으로 날아갔다. 정수빈은 "내가 배트를 짧게 쥐기 때문에 상대 투수들은 아무래도 바깥쪽 코스를 많이 던진다. 하지만 모든 투구가 완벽할 수 없지 않느냐"고 했다. 
 
두산에 '가을 DNA'를 갖춘 선수가 많지만 정수빈도 빼놓을 수 없다. 2015년 한국시리즈에선 손가락 부상을 당했으면서도 MVP에 올랐을 정도다. 정수빈은 '포스트시즌이 긴장되지 않느냐'는 질문에 "이제는 저도 베테랑"이라고 미소지으며 "첫 타석엔 조금 긴장했지만 금방 풀렸다. 다른 선수들도 오늘부터는 잘 해낼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