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 해안가서 숨진 세 살 여아 엄마는…“공항서 모텔 이동 확인”

[제주해양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제주해양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제주 해안가에서 숨진 채 발견된 여자아이의 엄마 행방이 닷새째 묘연한 가운데 모녀가 제주공항에서 택시를 타고 제주시 내 한 모텔로 이동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5일 제주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장모(3)양과 어머니 장모(33)씨는 김포공항에서 오후 8시 36분 항공편으로 제주에 왔다.
 
경찰이 공항 폐쇄회로(CC)TV 조사한 결과 이들 모녀는 공항에서 택시를 타고 제주시 내 한 모텔 앞으로 이동한 것을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모녀가 모텔에 투숙했는지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며 “주변의 CCTV 등을 통해 장씨에 행방을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4일 오후 6시 36분께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 해안가 갯바위에서 장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장양은 지난 1일 경기 파주경찰서에 실종 신고 된 장씨의 딸로, 같은 날 파주경찰서는 모녀가 김포공항으로 이동한 경로를 파악하고 공조 수사를 요청했다.
 
장씨는 지난달 31일 택시에서 딸과 함께 내린 후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