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우 이종석 “어제부터 자카르타에 억류, 여권도 뺏겨”

이종석. [중앙포토]

이종석. [중앙포토]

배우 이종석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팬미팅을 마친 뒤 현지 담당자로 인해 발생한 문제로 억류된 상태라고 밝혔다. 
 
이종석 소속사인 에이맨프로젝트 관계자는5일 뉴스1을 통해 “전날 한국행 비행기를 타야 했는데, 여권을 가지고 있던 현지 담당자가 사라져서 출국을 못 했다”며 “상황을 확인해보니 현지에서 우리 측과 무관한 문제가 있어서 출국하지 못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드라마 촬영 중에 제작진에 양해를 구하고 온 일정인데, 결국 촬영도 취소된 상황”이라며 “이종석이 제작진과 스태프에게 미안한 마음에, 빨리 해결되길 바란다고 글을 게재한 것 같다”고 했다.   
 
이종석은 앞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미팅은 감사한 마음으로 잘 마쳤다. 그런데 자카르타에 저의 모든 스태프와 함께 발이 묶인 상황”이라며 “어제부터 억류된 것 같다”고 전했다. 그의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이종석은 글에서 “자카르타 현지 프로모터가 본인들의 공연 수익 금액을 당국 세무서에 축소 신고했고 그로 인해 전혀 관련 없는 저와 저의 스태프 여권을 가져가서 돌려주지 않고 있다”며 조속한 해결을 요구했다.
 
이종석은 공항에서 대기하다가 호텔로 이동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