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리대 이어 온수매트도?…원안위 “‘라돈 검출 논란’ 온수매트 조사 중”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온수매트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5일 밝혔다. [사진 해당 업체 온수매트 홈페이지 캡처]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온수매트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5일 밝혔다. [사진 해당 업체 온수매트 홈페이지 캡처]

원자력안전위원회가 5일 라돈 검출 의혹이 불거진 온수매트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원안위는 “10월 말 제보를 받아 라돈 검출 논란이 있는 일부 온수매트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조사 결과 발표일에 대해서는 확정하지 않았다.
 
지난 9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용 중인 온수매트에서 라돈이 검출됐다”는 글이 올라온 데 이어 최근에는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네이버 카페도 개설됐다.
 
이날 오전 MBC ‘생방송 오늘아침’은 라돈이 검출되는 것으로 추정되는 온수매트를 썼다는 한 소비자의 사례를 방송하기도 했다. 온라인상에서 라돈 검출 논란에 휩싸인 온수매트 제조사의 홈페이지는 이날 이용자 증가로 접속이 원활하지 않은 상태다. 고객센터도 전화 연결이 되지 않고 있다.
 
라돈은 국제암연구센터(IARC)에 의해 1군 발암물질로 분류된다. 미국환경보호국(US EPA)은 라돈에서 나오는 방사선으로 인해 흡연 다음으로 라돈이 높은 폐암 원인이 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중순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라돈이 검출됐다는 논란이 빚어졌으나, 원안위 조사 결과 생활방사선 안전관리법(이하 생방법) 상 안전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생활용품에서 속속 라돈 검출 의혹이 제기되면서 원안위가 조사 중인 품목의 수도 늘어나고 있다. 매트리스, 생리대에 이어 온수매트로까지 라돈 검출 논란이 확대되자 소비자들의 불안도 커지고 있다. 원안위는 현재 국내 유통업체를 통해 수입된 해외 라텍스와 메모리폼 베개 등에서 라돈에 의한 피폭선량이 안전기준을 초과하는지 조사 중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