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숙 여사 ‘대통령 휘장’ 논란에 청와대 “대통령 대신 간 것”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인도를 방문하기 위해 4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공군2호기에 올라 손을 흔들며 출국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인도를 방문하기 위해 4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공군2호기에 올라 손을 흔들며 출국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청와대는 5일 김정숙 여사가 인도 방문을 위해 탑승한 전용기에 대통령 휘장을 떼지 않아 논란이 된 것과 관련 “대통령을 대신해 간 것”이라고 일축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김 여사의 인도 방문은 개인적인 방문이 아니다”며 “모디 총리의 공식 초청으로 한국과 인도 간의 우호 협력을 다지기 위해 대통령을 대신해 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모디 총리의 공식초청에 정중하게 화답함으로써 한-인도 간 국익 증대에 기여하고자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실제로 인도에서는 국빈급에 해당하는 예우로 여사님을 환영해주고 있다”며 “인도 국민에게 우리로서도 대한민국의 대표단 성격을 보여줄 필요성이 있기 때문에 대통령 휘장을 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군2호기를 사용한 것은 김 여사와 수행원의 안전과 효율적인 일정수행을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은 김 여사의 전용기 탑승과 관련, 페이스북에 “대통령께서 탑승하실 때만 노출된다는 대통령 휘장이 대통령 부인께서 홀로 탑승하시는 경우에도 적용된 것은 뭔가 착오가 있었든지 잘못된 것 아닌가 싶다”고 적었다.
 
지 의원은 “지난여름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개막식 참석차 이낙연 총리와 함께 공군1호기를 탔을 당시 VIP(대통령)께서 탑승하는 것이 아니기에 비행기에 부착된 대통령 휘장을 가리는 것이 원칙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설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