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억으로 1조4000억 벌다…유한양행 '벤처 투자'의 힘

서울 동작구 대방동에 위치한 유한양행 본사. 유한양행은 폐암 치료 신약 후보 물질 기술 수출에 성공했다. [사진 유한양행]

서울 동작구 대방동에 위치한 유한양행 본사. 유한양행은 폐암 치료 신약 후보 물질 기술 수출에 성공했다. [사진 유한양행]

유한양행이 다국적 제약사 얀센과 폐암 치료 신약 후보 물질 레이저티닙(Lazertinib) 공동 개발 계약을 했다고 5일 밝혔다. 계약금은 5000만 달러(560억원)다. 개발 및 상업화 성공 절차에 따라 유한양행은 12억500만 달러(1조3400억원)를 얀센에게 받는다. 이는 항암제 단일 기술 수출로선 국내 최대 규모다.
 
얀센은 한국을 제외한 모든 국가에서 레이저티닙에 대한 개발 및 상업화 독점 권리를 갖는다. 유한양행은 국내 상업화 독점 권리를 소유하게 된다. 이번 계약에 따라 양사는 레이저티닙에 대한 글로벌 임상 3상 시험을 내년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는 “얀센과 손잡고 폐암 치료제 개발을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레이저티닙은 비소세포폐암 치료용 신약이다. 폐암은 암세포 크기에 따라 소세포폐암과 비소세포폐암으로 나뉘는데, 전체 폐암 환자의 80%는 비소세포폐암이다.
유한양행 개발실에서 한 연구원이 약품 개발에 진행하고 있다. [사진 유한양행]

유한양행 개발실에서 한 연구원이 약품 개발에 진행하고 있다. [사진 유한양행]

 
이번 기술 수출의 밑바탕에는 유한양행의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이 깔려있다. 유한양행은 이 대표가 취임한 2015년부터 바이오 벤처 투자를 통한 신약 기술 확보에 힘쓰고 있다. 최근 주목받고 있는 면역 항암제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신약 개발 투자도 이 대표가 관여하고 있다. 그동안 유한양행이 바이오 벤처에 투자한 금액만 2000억원 수준이다. 레이저티닙은 유한양행이 2015년 국내 바이오 벤처 제노스코에서 10억원에 사들인 물질이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국내 임상시험 비용을 포함해 그동안 78억원을 투자했다”고 말했다. 
 
국ㆍ내외 바이오 벤처 투자를 통한 신약 기술 확보는 확산세다. 특히 변신에 목말라하는 전통 제약사들이 열심이다. 지난달 영국 항암제 개발 바이오 벤처에 30억원을 투자한 JW중외제약이 대표적이다. 전통 제약사가 바이오 벤처 투자에 적극적인 건 신약 개발비와 시간을 단축할 수 있어서다. 의약품 컨설팅회사 비앤피코리아 배노을 대표는 “다국적 제약사들이 신약을 꾸준히 내놓을 수 있는 배경에는 적극적인 바이오 벤처 투자가 있다”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