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윤소하 "여야정 합의서 '탄력근로제 확대적용·규제혁신' 동의 못해"


【서울=뉴시스】강지은 기자 =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5일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에서 정부와 여야가 도출한 합의와 관련 "정의당은 탄력근로제 확대적용과 규제혁신에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 오찬회동 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합의문과 관련 여러 의견들에 공감하는 부분도 많았지만, 이 두 부분에 대해서는 정의당은 반대한다는 뜻을 합의문에 남기기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탄력근로제 확대적용은 노동을 존중하고 좋은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노동자를 향한 정책'과 배치된다"며 "이를 지적하며 시정요구를 했지만 우리 입장을 합의문에 남기는 것으로 했다"고 전했다.

규제혁신에 대해서는 "이전에도 대통령에게 말했지만 규제완화는 국민의 안전과 생명에 위험요소이고, 여야정협의체에 이를 (합의문으로) 올리는 것은 적절치 못하다고 주장했다"며 이 역시 합의문에 반대 의견으로 남겼다고 설명했다.

윤 원내대표는 그러면서도 "오늘 회의는 의례적, 정치적 수사가 아닌 구체적인 의제를 놓고 이야기했다는 점에서 (이전보다) 조금 더 내실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정의당은 민심 그대로의 선거제도 개혁에 모든 당이 공감하고 정개특위가 가동 중인 만큼 빨리 성과를 내서 정치개혁에 들어가야 된다고 했다"며 "정부여당이 더 확실하고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간의 평화와 협력을 위한 부분에는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는 데 (여야가) 동의했다"며 "남북 국회회담 등 국회가 적극적으로 나서 이런 부분을 지원하고 협력해야 하지 않겠냐는 점도 피력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문 대통령이 식사에서 '연내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이 될 것 같냐'는 질문에 자신 있게 연내에 된다는 즉답은 하지 않았다"며 "(북측과) 교감은 있는 것 같은데 연내 답방이 확정됐다고 단언하진 않았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아울러 선거연령을 만18세로 낮추는 방안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과 정의당이 가장 적극적으로 주장했다고도 전했다. 그는 "이 부분은 비례성과 대표성 강화를 전제로 각 정당과 정부가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는 이날 여야정협의체에서 경제·민생과 관련된 입법·예산에 초당적으로 협력키로 합의했다. 다만 정의당은 합의문 말미에 '정의당은 탄력근로제 확대적용, 규제혁신에 대해 의견을 달리한다'고 덧붙였다.

kkangzi8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