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수미 "신성일, 노출신 막아줘서 고마웠다"

4일 지병으로 별세한 '국민배우' 신성일 씨의 빈소가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장례는 영화인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6일, 장지는 경북 영천의 선영이다. [연합뉴스]

4일 지병으로 별세한 '국민배우' 신성일 씨의 빈소가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장례는 영화인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6일, 장지는 경북 영천의 선영이다. [연합뉴스]

배우 신성일(81)이 4일 폐암으로 타계하면서 그가 마지막으로 출연한 방송이 재조명되고 있다.  
 
배우 김수미(69)는 1일 오후 방송한 TV조선 '인생다큐 - 마이웨이'에 신성일과 같이 출연해 신인 시절 톱스타였던 그에게 도움을 받은 일화를 소개했다.  
 
 
[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그는 "신인 시절 한 영화 촬영 현장에서 감독이 예정에 없던 노출을 요구했다"며 "당시 막 결혼한 나는 이를 완강히 거부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감독의 노출 강요에 곤란해하던 김수미를 도운 건 신성일이었다. 신성일은 촬영이 반나절 가까이 지연되던 상황에서 감독에게 "신혼여행 다녀온 새색시에게 갑자기 벗으라고 하면 벗겠냐. 촬영 접자"고 말하며 감독과 김수미의 갈등을 무마시켰다. 
 
김수미는 "어쩔 줄 몰라 하던 내게 당시 최고 스타이자 상대 배우였던 선생님(신성일)이 나서준 것"이라며 "오랜 세월이 흐른 지금까지도 가장 고마운 일이었다"고 말했다.
 
 
[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신성일은 "상대하던 배우들이 전부 다 처녀고 신인이었다. 내가 자리를 떠날 때까지만큼은 보호해줬다"며 "내가 보호 안 해주면 보호해 줄 사람이 없다"고 말했다. 
 
그의 이런 배려는 그의 별세 후 다시 주목받고 있다. "보호해줘서 고맙다" "좋은 일 하셨다" 등과 같은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신성일처럼 성폭력 위기에 놓인 여성을 보호하는 데 남성이 나설 것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컸다.  
 
이날 방송에서 신성일은 김수미 등 지인들과 식사 자리에 등장해 나아진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이 방송이 나가고 사흘 뒤인 4일 오전 2시30분 결국 폐암으로 숨을 거뒀다. 
 
 
 
김수미는 고인의 빈소를 찾은 후 "더 계실 수 있는데 불과 두 달 전에도 같이 밥을 먹었다"고 울먹거리면서 "하느님이 하늘에서 배우하라고 데려가신 것 같다. 하늘에서도 배우하시길 바란다"고 고인을 추모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