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언주·김진태 "냉면 잘 넘어간다"…릴레이 '목구멍 챌린지'

이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달 방북한 국내 기업 총수들에게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느냐”고 발언한 것과 관련, 보수 진영에서 이른바 ‘목구멍 챌린지’가 유행하고 있다.
 
 
이 위원장 발언에 화가 난 보수 인사들이 “목구멍으로 잘 넘어간다”며 냉면을 먹는 영상을 릴레이로 유튜브와 페이스북 등에 올리는 것이다. 이들은 루게릭병 환자를 돕기 위해 스스로 얼음물을 붓는 영상을 찍는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빗대 ‘목구멍 챌린지’라는 이름을 붙였다.
 
최근 활발한 유튜브 활동으로 ‘보수 아이콘’으로 떠오른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5일 오전 자신의 유튜브에 ‘냉면이 목구멍에 잘 넘어갑네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 의원은 지역사무실에서 물냉면을 먹으면서 “냉면이 목구멍에 잘 넘어가는지 보겠다. 일단 저는 잘 넘어간다”고 운을 뗐다. 이어 “재벌기업(총수)들이 독재, 전체주의, 인권을 무자비하게 탄압하는 북한 이선권을 비롯해 김정은 정권한테 그런 이야기를 들을 분들은 아니다”며 “투자해달라고 싹싹 빌어도 제재 국면에서 누가 투자하겠나”라고 비판했다. 이병태 카이스트 경영대학 교수로부터 지목을 받은 이 의원은 자신에 이어 ‘챌린지’를 이어갈 인물로 최대집 의사협회 회장을 지목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도 챌린지에 동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의도의 한 평양냉면집에서 물냉면을 먹는 사진을 올린 뒤 “냉면이 목구멍으로 잘 넘어간다”는 글을 덧붙였다. 김 의원은 자신을 “군대도 다녀온 양심불량자”라고 지칭하며 “냉면도 잘 넘어가고, 똥배도 안 나왔다”고 말했다. ‘챌린지’ 다음 주자로는 같은 당의 전희경 의원을 지목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목구멍 챌린지'에 참여했다는 사진을 올렸다. [김진태 페이스북 캡처]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목구멍 챌린지'에 참여했다는 사진을 올렸다. [김진태 페이스북 캡처]

 
최근 이선권 위원장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에 대해 “배 나온 사람”이라고 말한 것이 추가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증폭되는 상황이어서 보수 진영의 ‘목구멍 챌린지’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이와관련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은 이날 당 비대위 회의에서 “냉면, 배나온 사람과 같은 발언이 바로 남북관계의 본질”이라며 “남과 북의 관계가 그야말로 주종관계 내지는 갑을관계가 되고 있다는 걸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