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정형, 길동무 돼줘요"···비서실장에 정운현 임명

신임 국무총리 비서실장(차관급)으로 정운현 전 오마이뉴스 편집국장이 임명됐다.   사진은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과 정 총리비서실장. [사진 정운현 총리비서실장 페이스북 캡처]

신임 국무총리 비서실장(차관급)으로 정운현 전 오마이뉴스 편집국장이 임명됐다. 사진은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과 정 총리비서실장. [사진 정운현 총리비서실장 페이스북 캡처]

신임 국무총리 비서실장(차관급)으로 정운현(59) 전 오마이뉴스 편집국장이 임명됐다.
 

언론인 활동 20여년…친일파 규명에 매진
이 총리 “내게 부족한 역사지식·기개 가진 분”
배재정 전 실장, 부산 돌아가 차기 총선 준비

5일 국무총리비서실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정 실장을 임명했다. 정 실장은 경남 함양에서 출생, 대구고와 경북대 문헌정보학과를 거쳐 고려대 언론대학원 신문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그는 중앙일보를 시작으로 서울신문 문화부 차장, 오마이뉴스 편집국장, 팩트TV 보도국장 등 20여년간 언론인으로 활동했고, 대통령 소속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사무처장, 한국언론재단 연구이사 등을 맡았다.  
 
그는 또 친일파 규명과 근현대사 조명에 매진해 『친일파-그 인간과 논리』, 『창씨개명』, 『친일파 죄상기』, 『친일파는 살아있다』, 『친일, 청산되지 못한 미래』, 『친일파의 한국 현대사』, 『실록 군인 박정희』, 『박정희 소백과사전』, 『안중근家 사람들』 등 약 30권의 책을 저술했다.
 
전날 정 실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낙연 총리의 실장 제안 과정을 알렸다. 이 총리는 정 실장에게 정부서울청사 총리집무실로 와 달라고 한 뒤 “정 형, 제 길동무가 좀 돼주세요”라고 말했다고 한다. 정 실장은 이에 대해 “아둔한 나는 ‘길동무가 돼 달라’는 말의 뜻을 단번에 알아차리지 못했다. 그런데 지금 생각해보면 새삼 놀랍기만 하다”며 “그런 얘기를 그렇게 멋스럽게 표현할 수도 있구나 싶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총리비서실장을 맡아달라는 제안은 전혀 뜻밖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내가 부족한 두 가지를 가진 분이니, 꼭 도와달라”며 “하나는 역사에 대한 지식, 또 하나는 기개”라고 말했다고 정 실장은 소개했다. 정 실장은 7년 전 서울 인사동의 음식점에서 이 총리 등 언론계 출신 4명이 회합했던 적이 있을 뿐, 그 이후로 이 총리의 얼굴을 본 것은 집무실에서 비서실장 제안을 받은 자리가 처음이었다고 적었다.
 
이 총리를 1년 5개월간 보좌했던 배재정 실장은 1년여 남은 2020년 21대 총선준비 등을 이유로 사임했다. 문재인정부 출범 후 사상 첫 여성 총리비서실장으로 활동해온 배 실장은 부산 사상구로 돌아가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회에서 활동하며 총선을 준비할 계획이다. 그는 이임사를 통해 “돌아보니 나는 작은 돌멩이였던 것 같다. 작은 돌멩이가 창을 두드려 조금 더 깨어있는, 신나는 조직을 만들어보고 싶었다”며 “작은 돌멩이가 연못에 퐁당 뛰어들어 작은 파장이라도 일으켜 활기찬 비서실을 만들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