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명균 “북한에 보급 휴대전화 600만대…중·고등학생도 소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변선구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 변선구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5일 북한에 보급된 휴대전화가 600만대에 이르며, 대당 100∼200달러의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조 장관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윤후덕 의원이 “북한에서 사용 중인 휴대전화가 600만대라고 최근 강연한 것을 들었는데 맞나”라고 질의하자, “맞다”고 확인했다.
 
조 장관은 “중·고등학생도 휴대전화를 소지한다는데 방탄소년단 유튜브도 볼 수 있나”라는 윤 의원의 질문에 “인터넷 개방은 되지 않고 내부망처럼 돼 있어 제약이 있으나, 북한 청소년들 사이에 유통된다고 파악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한 조 장관은 “북한에서 사용하는 휴대전화는 지금 현재는 3G 아래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판매 가격에 대해서는 “100달러(약 11만원)부터 200달러(약 22만원) 사이에서 판매되는 것으로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