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화계 큰별’ 신성일 입관식 마쳐…엄앵란 “인생은 연기야”

[일간스포츠]

[일간스포츠]

 
1960∼70년대 한국 영화계를 주름잡은 큰별 신성일이 안식에 들었다.
 
5일 오전 10시 30분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고인의 입관식이 열렸다.
 
55년을 함께 한 배우자 엄앵란은 입관식을 마친 후 취재진 앞에서 “그냥 인생은 연기다. 스님께 법문을 들었는데 그 말이 꼭 맞다. 연기로 왔다가 연기로 떠서 돌아다니다가 나하고도 다시 연기로 만날 것”이라며 “그래서 둘이서 좋은 데 다 보고 말하고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엄앵란은 “사람은 숨이 끊어지면 목석과 같다. 잘났다고 하지만 눈 딱 감으면 자연으로 돌아가는 것”이라며 “여기서는 인연을 맺어서 내 새끼, 내 식구 야단법석을 치지만 저세상에서는 내 식구 찾는 법이 없다. 다 똑같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걱정이 너무 많다. 그게 욕심이다. 가만히 생각하니 욕심의 노예가 돼서 사는 것 같다”라며 “오늘부터 욕심 없이 살겠다”고 말한 후 다시 빈소로 들어갔다.  
 
입관식은 고인이 독실한 불교 신자인 까닭에 불교식으로 치러졌으며, 유족과 고인의 조카인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비롯한 친척들이 참석한 가운데 1시간가량 진행됐다.
 
관련기사
한편, 전날 최불암·신영균·이순재·안성기·문희·이창동·조인성 등 영화계 인사와 나종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오석근 영화진흥위원장 등이 빈소를 방문한 데 이어 이날 오전에도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고인의 영결식은 6일 오전 10시에 진행하며, 오전 11시 서울추모공원으로 고인을 옮겨 화장한다. 장지는 경북 영천의 선영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