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일째 열려있는 北해안포 1문…“의도적 개방은 아닌 듯”

남북이 '9·19 군사합의서'에 따라 지상·해상·공중 완충구역에서 포사격과 기동훈련, 정찰비행 등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한 1일 오전 인천시 옹진군 연평면 망향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대수압도에 해안포진지로 추정되는 곳의 문이 개방돼 있다. [연합뉴스]

남북이 '9·19 군사합의서'에 따라 지상·해상·공중 완충구역에서 포사격과 기동훈련, 정찰비행 등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한 1일 오전 인천시 옹진군 연평면 망향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대수압도에 해안포진지로 추정되는 곳의 문이 개방돼 있다. [연합뉴스]

군 당국은 북한 황해도 개머리지역의 해안포 1개 포문이 5일째 계속 열려있는 것은 기능장애 때문으로 판단하는 것으로 5일 전해졌다. 남북은 ‘9ㆍ19 군사합의서’에 따라 11월 1일부터 지상ㆍ해상ㆍ공중 완충구역에서 포사격과 기동훈련, 정찰비행 등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키로 했다.  
 
노재천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육군 대령)은 이날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개머리지역 해안포 1개가 계속 열려있느냐’는 질문에 “현재 그렇게 평가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지난 1일부터 서해 완충수역 일대의 모든 해안포의 포문을 폐쇄해야 하나, 북한 개머리지역의 해안포 1개 포문은 계속 열려있다. 개머리지역은 남측 연평 관측소(OP)에서 12㎞ 정도 떨어진 곳으로 장재도 뒤쪽이다. 북한군은 이곳에 해안포 4문을 배치해 놓고 있고 이 가운데 1문을 여전해 개방해 놓고 있었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지난 1일 북측에 통지문을 보내 포문 폐쇄를 요구했고, 북측은 상부에 보고해 필요한 조처를 하겠다고 응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소식통은 “북측이 상부에 보고해 조치하겠다고 응답한 것으로 미뤄볼 때 철재로 제작된 포문에 기능장애가 발생했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기술적인 문제일 뿐 의도적 개방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날 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남북 간의 군사 합의 이후에도 북한 해안포 1개가 열려있는 것에 대해 “국방부에서 이미 설명한 것으로 안다. 기술적 문제에 대해서는 국방부가 설명했다”며 “청와대가 덧붙일 말은 없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