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총련이 '범죄자', '동성애자 단체'? 구글맵에 혐오표현

구글이 제공하는 지도 서비스인 ‘구글 맵’에 한 때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본부가 ‘범죄자’로 표기되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도쿄, 범죄자' 검색하면 조총련 나와
민단도 '반일 한국기지'로 표기 돼
지적 받고 삭제했지만 혐오표현 여전
누구든 정보 수정 "구글 사회적 책임져야"

혐오를 부추기는 ‘헤이트 표현’이라는 지적을 받고 현재 삭제 조치됐으나, 여전히 ‘조선 총련’을 검색하면 ‘동성애자 단체’라고 나오는 등 잘못된 정보가 표기되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구글맵에서 '조선 총련;을 검색하면 동성애자 단체라는 설명이 나온다. 윤설영 특파원

구글맵에서 '조선 총련;을 검색하면 동성애자 단체라는 설명이 나온다. 윤설영 특파원

 
5일 지지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구글맵에 조총련 도쿄도 본부는 ‘조선 진주군(進駐軍) 범죄자’로 표기되어 있었다. 구글맵에서 ‘도쿄, 범죄자’라고 검색하면 결과에 조총련 도쿄도 본부가 나왔다고 한다.  
 
사민당의 구(旧)본부소재지 역시 ‘조선노동당 일본 지부’로 표기되어 있는가 하면,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의 미에(三重)현 본부는 ‘반일 한국기지’로 표기되어 있었다.
 
관련기사
 
항의를 받은 구글이 이 같은 표기는 현재 삭제된 상태지만, 차별을 부추기는 표기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 맵에서 ‘조선 총련’을 검색하면 지금도 ‘동성애자 단체’라는 결과가 나온다. 함께 제공되는 오사카부 히가시오사카부 아라모토기타 1-3-11(大阪府東大阪市荒本北1丁目3−11)라는 주소 역시 불명확 하다.
 
이 같은 표기가 가능했던 이유는 구글맵에 이용자가 정보를 추가할 수 있는 기능이 있기 때문이다. 구글맵은 검색 결과에서 누구라도 정보를 수정해 제안할 수 있다. 
  
구글맵에서는 누구라도 정보를 수정해 제안할 수 있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도쿄본부'를 검색하면 '조선 진주군 범죄자'라는 결과가 나왔으나,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윤설영 특파원

구글맵에서는 누구라도 정보를 수정해 제안할 수 있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도쿄본부'를 검색하면 '조선 진주군 범죄자'라는 결과가 나왔으나,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윤설영 특파원

 
2015년에는 히로시마(広島) 원폭돔에 ‘핵 실험장’이라고 표기된 사건이 있었다. 당시 대학생 3명이 경범죄법 위반혐의로 검찰의 조사를 받기도 했다. 당시 구글은 “부정확한 정보 검출과 방지책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선총련 산하의 재일본조선인인권협회는 성명을 통해 “차별적이며, 허용할 수 없다. 구글도 관리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항의했다. 사민당도 “악의가 있는 투고를 제한할 수 없나”라고 밝혔다.
 
IT 전문가인 미카미 요(三上洋)는 지지통신에 “구글맵은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공공성을 갖는 서비스로 구글에는 내용의 정확함과 헤이트 표현의 유무 등을 확인할 사회적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구글 공보부는 이와 관련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