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진핑, 美겨냥 “고립은 낙후로 이어져…보호무역에 반대해야”

시진핑 국가 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시진핑 국가 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5일 "각국은 반드시 개방을 견지하면서 보호무역주의와 일방주의에 반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국과 무역전쟁 중인 미국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시 주석은 이날 상하이 국가회의전람센터(NECC)에서 열린 제1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개막식 기조연설에서 "세계 경제가 심각한 변화에 직면한 가운데 더욱 아름다운 세계를 건설하기 위해 각국이 더욱 많은 용기를 갖고 협력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시 주석은 또 "개방은 진보를 가져오지만 문을 걸어 닫는 것은 반드시 낙후로 이어진다"며 미국을 겨냥해 지적했다. 그는 "개방과 협력은 국제 경제무역의 주요 동력으로 인류는 이런 역사적 규칙에 순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의 발언은 이달 말 개막하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나왔다. 시 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G20정상회의를 계기로 만나 무역전쟁 출구를 모색에 나설 예정이다.
 
두 정상은 지난 1일 전격적으로 전화 통화를 한 바 있다. 이 때문에 미중 무역 분쟁 상황이 중대 변곡점에 접어드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통화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아주 좋은 거래가 이뤄질 것이고 중국도 그것을 매우 원한다. 우리는 할 수 있다면 타협에 이르기를 원한다. 아주 많은 진전이 이뤄졌다"면서 기대감을 키웠고, 시 주석도 "한동안 중미 양측이 경제무역 분야에서 일련의 갈등을 보였는데 이는 중국이 원치 않는 바다"라고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