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시즌 성적 향상' 프로축구 포항, 최순호 감독과 재계약

 
포항 스틸러스와 재계약한 최순호 감독. [사진 일간스포츠]

포항 스틸러스와 재계약한 최순호 감독. [사진 일간스포츠]



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가 최순호(56) 감독과 재계약했다. 올 시즌 팀을 4위로 끌어올린 덕분이다.
 
포항은 5일 '최 감독과 재계약에 합의했다. 세부적인 계약조건은 상호합의 하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 감독은 포항이 2부 강등 위기에 놓였던 지난 2016년 10월 지휘봉을 잡고 12년 만에 친정팀 사령탑에 복귀한 뒤, 9위로 팀의 1부 잔류를 이끌었다. 이어 지난 시즌 7위에 이어 올 시즌 4위로 상위 스플릿에 올려놓으면서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최 감독은 팀 성적뿐 아니라 선수단 관리에서도 선수들의 신뢰를 받았다. 매월 1회 이상 책 미팅을 비롯해 다양하면서도 적극적인 소통 활동을 펼치면서 아버지같은 리더십을 보여줬다. 또 구단의 사회공헌활동에도 솔선수범하면서 선수단과 사무국 전원이 동참하는 분위기를 조성했다. 유소년 지도자들과 협의를 통해 훈련 프로그램 매뉴얼을 보완했고, 클럽하우스를 비롯한 훈련 환경도 개선해 선수들의 성장도 이끌어냈단 평가를 받았다.  
 
최 감독은 "나를 믿고 포항 선수단을 다시한번 맡겨준 구단에 감사하다. 전통의 명가, 포항을 재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포항은 올 시즌 경남(10일), 전북(25일), 울산(다음달 2일)과 3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