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靑, 정책실장직 없애라…경제위기론 낭설 아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5일 "청와대는 경제수석비서관 하나로 충분하다"며 "가능하면 청와대 정책실장직을 없애라"고 요구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소득주도성장 정책 옹호 발언에 대해 "만약 이게 대통령의 인식이고 청와대 참모의 생각이라면 심각한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제 위기론은 근거 없는 낭설이 아니다"라며 "대통령과 정부가 제대로 인식하고 노동개혁, 규제개혁 등으로 경제를 살릴 생각을 하지 않으면 큰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일부 경제관료를 바꾸는 데 그쳐서는 안 되고 철학을 바꿔야 한다"며 "내각에 경제를 맡기고, 일자리 위원회, 청와대 일자리 수석, 소득주도성장위원회를 없애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소득주도성장의 원조라 할 수 있는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을 정책실장에 앉히면 또다시 경제부총리는 허수아비가 된다"며 "시장과 기업을 위하는 경륜가를 부총리에 앉혀 경제를 맡겨야 한다"고 했다.  
 
한편 장 실장은 지난 4일 당정청 협의회 공개 발언에서 "경제가 어렵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많다. 영세 자영업자, 서민의 삶이 힘겹고 일자리가 늘어나지 않는다. 고통받는 국민에게 송구스럽다"면서도 "근거 없는 위기론은 국민의경제 심리를 위축시켜 경제를 더 어렵게 만들 것"이라며 한국경제 위기설을 일축했다.  
 
그러면서 "한국 경제의 누적된 모순은 '시장'에서 만들어졌다. 경제를 시장에만 맡기라는 주장은 한국 경제를 더 큰 모순에 빠지게 할 것"이라며 소득주도성장 정책 기조를 고수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어 "경제가 어렵다면서 국민이 낸 세금을 국민께 돌려주는 것을 문제 삼는 것은 모순이다. 적극적인 재정정책 집행이 당연하다"며 소득주도성장 정책 기조를 고수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장 실장은 "내년에는 (현 정부 정책인 소득주도성장의) 성과를 체감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