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 보건회담 7일 개최…수석대표 南권덕철·北박명수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북측 수석대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0월 15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서 공동보도문을 교환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북측 수석대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0월 15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서 공동보도문을 교환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남북이 오는 7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보건의료 협력 분과회담을 열기로 했다. 
 
통일부는 "9월 평양공동선언과 지난달 15일 남북고위급회담 합의에 따라 보건의료협력 분과회담을 열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회담에는 남측에서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이 북측에서는 박명수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 원장 등 3명이 대표로 나선다. 
 
정부는 "이번 회담이 남북 간에 전염병 공동대응체계 구축과 보건·의료분야 협력에 대하여 상호 관심사항을 폭 넓게 교환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