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유아 호흡기감염증 10월 '급증'…일주일만 1.44배↑





【세종=뉴시스】임재희 기자 = 심할 경우 폐렴까지 이어질 수 있는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espiratory syncytial virus·RSV) 감염증 환자가 영유아를 중심으로 급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산후조리원 등에선 집단발생에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5일 질병관리본부 급성호흡기감염증 표본감시 결과, 10월 넷째주(10월21~27일) RSV 입원환자 신고건수는 301건으로 전주(10월14~20일) 209건보다 1.44배 증가했다.



9월30일부터 한 달간 총 795건 발생한 가운데 연령별로 보면 1~6세가 61.5%, 0세 이하가 33.1% 등으로 전체 환자의 94.6%가 6세 이하 영유아였다.



RSV 감염증은 인두염 등 주로 상기도감염으로 나타나지만 영유아나 면역저하자, 고령자에서는 모세기관지염이나 폐렴 등 하기도감염을 일으킬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한다. 매년 10월부터 다음해 3월까지 주로 발생하는데 감염된 사람과의 접촉이나 기침이나 침방울을 통해 전파된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는 산후조리원이나 영유아 보육시설 등에서 동절기 RSV 감염증 전파 예방을 위한 관리를 당부했다. 신생아 접촉 전·후 손씻기, 호흡기 증상이 있는 직원이나 방문객 출입 제한, 호흡기 증상이 있는 신생아 격리 및 치료 등 원칙을 준수해야 한다.



limj@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