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55.6%, 5주 연속 하락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5주째 하락하며 55.6%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5일 나왔다. 평양 정상회담과 방미 외교 직후였던 9월 4주차(65.3%) 이후 5주 동안 9.7%포인트가 하락한 수치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10월 29일∼11월 2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6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3.1%포인트 내린 55.6%로 집계됐다.
 
[사진 리얼미터]

[사진 리얼미터]

잘못하고 있다고 응답한 부정평가는 지난주 대비 3.5%포인트 증가한 39.1%(매우 잘못함 23%, 잘못하는 편 16.1%)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0.4%포인트 감소한 5.3%로 집계됐다.
 
지난달 26일 57.8%를 기록한 지지율은 주가 급락 및 장기 실업자 증가 등 경제지표 악화 소식이 퍼진 29일, 54.7%까지 하락했다.
 
지역경제 활성화 행보를 시작한 30일에는 56.3%로 소폭 반등, 이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의 모욕 발언 논란이 확대된 31일에는 55.3%까지 내려앉았다.
 
이후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이 있었던 1일에는 54.6%로 하락, 청와대 경제팀 교체 가능성 보도가 연일 이어진 2일에는 55.9%로 소폭 반등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대구·경북(PK)과 부산·울산·경남(PK), 수도권, 30대 이상 모든 연령층, 무당층·더불어민주당 지지층, 중도층·보수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호남과 20대, 진보층에선 소폭 상승했다.
 
리얼미터는 “북미 비핵화 협상이 더디게 진행되면서 한반도 평화에 대한 관심과 기대감이 줄고 주가 급락 등 각종 경제지표의 악화 소식과 일부 야당·언론의 경제정책 실패 공세가 지속해서 확대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사진 리얼미터]

[사진 리얼미터]

 
민주당의 지지도도 5주째 완만한 하락세를 보이며 40%대 초반으로 떨어졌다.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 대비 0.7%포인트 떨어진 41.3%였다.
 
자유한국당은 1.1%포인트 오른 20.6%로 한 주 만에 다시 20%대를 회복했다. 정의당은 0.4%포인트 오른 9.4%를 기록하며 다시 10% 선에 근접했다.
 
바른미래당은 0.3%포인트 상승한 7.1%, 민주평화당은 0.1%포인트 오른 3.0%를 기록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