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숙 여사 ‘또’ 저격한 류여해 “곶감쇼가 차라리 낫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4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인도 방문을 위해 공군 2호기에 오른 뒤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4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인도 방문을 위해 공군 2호기에 오른 뒤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를 다시 한번 저격했다. 김 여사가 4일 3박 4일 일정으로 인도를 방문한 것을 두고서다.  
 
류 전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김 여사는) 지금 인도 갈 때냐. 차라리 곶감을 만들라”며 “경제가 많이 어려운데 뜬금없이 황후가 된 듯 많은 사람 이끌고 인도에 가고. 전용기에 수행에 대통령인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 류여해 페이스북]

[사진 류여해 페이스북]

이어 “한 분 움직이는데 세금이 너무 많이 드는 것 같다”며 “당신을 좋아하는 국민도 있겠지만 당신을 보면서 가슴 답답한 국민도 있다. 인도 갈 게 아니라 태극기 집회에 나와서 절규하는 국민 목소리 한번 듣는 게 더 멋진 모습 같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해 11월 2일 청와대 관저에서 곶감을 만들기 위해 감 껍질을 벗기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해 11월 2일 청와대 관저에서 곶감을 만들기 위해 감 껍질을 벗기고 있다. [연합뉴스]

류 전 최고위원은 지난해 11월 김 여사가 곶감을 만들던 모습을 언급하면서는 “돈은 덜 드니 곶감 쇼가 인도 방문 쇼보다 낫다”고 덧붙였다.
 
[사진 류여해 페이스북]

[사진 류여해 페이스북]

그는 이후 올린 또 다른 글에선 김 여사가 전용기를 타고 출발한 것을 언급하며 “특권”이라고 지적하면서 “남편이 시장이면 관용차를 부인이 타도 되느냐. 대통령 아바타가 많은 것 같다”고 적었다.
 
앞서 류 전 최고위원은 지난달 김 여사가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부인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를 만나는 친교 일정에서 프랑스 대표 브랜드 샤넬 재킷을 입은 것을 두고 “특권”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한편 김 여사의 이번 인도 방문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공식 초청으로 이뤄졌다. 김 여사의 인도 방문 목적은 6일(현지시간) 예정된 허황후(가야 김수로왕의 비) 기념공원 착공식 참석이다. 현직 대통령 부인이 단독으로 해외를 방문한 것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미국을 방문한 이후 16년 만이다.  
 
김 여사는 이번 인도 방문을 위해 문 대통령이 사용하는 ‘공군 1호기’가 아닌 ‘2호기’를 탔다. 2호기는 탑승 인원이 40명 수준이고 최대 항속거리가 3700㎞에 불과해 주로 국내용으로 쓰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평양 방문 때 활주로가 짧은 백두산 삼지연 공항의 사정을 고려해 평양-백두산 노선에 2호기를 활용했다.  
 
외교 소식통은 “국제 행사 때 반드시 어떤 직위의 인사가 참석해야 한다고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니며, 상대국과 협의를 하면 재량껏 대표단을 구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