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젤리나 졸리, 서울서 한식당 방문...1인 29만원

  
안젤리나 졸리가 지난 3일 저녁 한식당 가온을 방문했다. 왼쪽부터 김병진 가온 총괄셰프, 팍스, 앤절리나 졸리, 조희경 가온 대표. [뉴시스]

안젤리나 졸리가 지난 3일 저녁 한식당 가온을 방문했다. 왼쪽부터 김병진 가온 총괄셰프, 팍스, 앤절리나 졸리, 조희경 가온 대표. [뉴시스]

 
 한국을 찾은 할리우드 스타 안젤리나 졸리(43)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 고급 한식당을 찾았다. 
 
미쉐린 3스타 한식당 '가온'은 지난 3일 저녁 졸리가 아들 팍스와 함께 방문해 '가온 코스'를 2시간 가량 즐겼다고 5일 밝혔다. 팍스는 졸리가 베트남에서 입양한 아들이다. '가온코스'는 1인당 29만원짜리 코스로 송이전복선, 꽃게찜, 등심구이 솥밥 등이 제공된다. 
 
졸리는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고깃집 방문 때와 마찬가지로 경호원 대동 없이 통역가와 함께 식당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온은 광주요그룹의 외식사업부인 '가온소사이어티'가 운영하는 곳으로 지난 2016년부터 3년 연속 미쉐린 3스타 등급을 받았다.
 
한편 졸리는 입양 봉사와 아들 매덕스의 국내 대학 진학 등을 이유로 한국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졸리는 3명의 입양 자녀 매덕스, 팍스, 자하라와 전 남편 브래드 피트와의 사이에서 낳은 실로, 녹스, 비비안느 등 6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