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진영, JYP 신주인수권 행사로 189억원 평가차익

JYP엔터 최대주주이자 사내이사인 가수 박진영 [일간스포츠]

JYP엔터 최대주주이자 사내이사인 가수 박진영 [일간스포츠]

JYP 엔터테인먼트 최대주주인 가수 박진영이 신주인수권 행사로 약 189억원의 평가차익을 올렸다. 
 
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JYP엔터는 박진영이 30억원 규모의 사모 신주인수권부 사채의 신주인수권을 행사했다고 지난 2일 공시했다.
 
신주인수권의 행사가액은 4311원, 행사 주식 수는 총 69만5894주로 발행주식 총수대비 2.01%에 해당하는 규모다. 회사 측은 "박진영 주주가 신주인수권 증서를 행사했다"며 "개인의 주식 담보 대출로 마련한 자금 30억원을 행사대금으로 회사에 납입 완료했다"고 밝혔다.
 
신주인수권은 회사 성립 후 새롭게 주식을 발행할 경우 그 주식을 우선 배정받는 권리를 말한다. 앞서 JYP엔터는 2012년 11월 아주아이비나우그로쓰캐피탈 사모투자 전문회사, 이민주 에이티넘파트너스 회장, 에이티넘팬아시아조합을 대상으로 60억원 규모의 사모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발행한 바 있다.  
 
박진영은 당시 이들로부터 신주인수권을 사들였다. 당시 1주를 5393원(행사가액)에 살 수 있는 권리를 주당 216원씩 총 1억2000만원에 샀다.
 
2013~2015년 주가 하락으로 JYP엔터가 발생한 BW의 신주인수권 행사가액이 4311원까지 낮아졌고, 이에 따라 박진영이 신주인수권 행사로 취득 가능한 주식 수도 69만5894주로 늘었다.  
 
이후 트와이스, 갓세븐 등 소속 아티스트의 인기를 등에 업고 오름세를 탄 JYP엔터는 지난달 3만9150원(10월22일 종가)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지난 2일 종가 3만1500원 기준으로 박진영은 1주당 2만7189원씩 총 약 189억원의 평가차익을 올리게 됐다. 신주의 상장 예정일은 오는 11월 15일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