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 해안가서 꽃무늬 점퍼 입은 4~5세 여아 시신 발견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은 제주시 한경면 판포리 해안가 일대. [뉴스1]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은 제주시 한경면 판포리 해안가 일대. [뉴스1]

제주 해안가에서 신원 미상의 여자아이 시신이 4일 발견됐다. 
 
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36분쯤 제주시 애월읍 구엄리 인근 해안가 갯바위에 영유아 시신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발견 당시 시신은 해안가 돌 틈에 끼어 있었으며, 나이는 4~5세로 추정된다.
 
시신은 파란색 상의에 꽃무늬 점퍼를, 하의는 검은색 바지에 분홍색 끈이 달린 검은색 신발을 신고 있었다.
 
해경은 아이의 신원 파악에 주력하는 한편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