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변은 없었다…니게우 2시간8분11초 JTBC서울마라톤 우승

이변은 없었다.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던 아세파 니게우(30・에티오피아)가 2018 JTBC 서울마라톤대회 정상에 올랐다. 이번 대회는 1999년 하프마라톤대회로 출발한 중앙 서울마라톤대회가 JTBC 서울마라톤대회로 명칭을 바꾼 뒤 치러진 첫 대회다.
 
 
남자 엘리트 국제부문 우승자인 아세파 니게우가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남자 엘리트 국제부문 우승자인 아세파 니게우가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니게우는 4일 서울 잠실~경기 성남 순환코스에서 열린 대회 풀코스(42.195㎞) 엘리트 국제부문에서 2시간8분11초에 결승선을 통과했다. 올해 2월 두바이 마라톤에서 개인 최고 기록(2시간4분6초)을 세운 니게우는 한국 대회 첫 출전에서 우승했다. 우승 상금 5만 달러(약 5600만원)를 받았지만, 기록 포상금(2시간6분 이내 2만 달러, 2시간7분 이내 1만 달러) 획득에는 실패했다.
 
 
 
 
레이스 막판까지 니게우와 치열한 선두 다툼을 벌였던 타리쿠 케베데(22・에티오피아)가 2시간8분19초로 2위, 압델라 고다나 제메다(26·에티오피아)가 2시간8분32초로 3위를 차지했다. 케베데와 제메다는 레이스 초반부터 니게우와 선두그룹을 형성하며 치열하게 순위를 다퉜다. 40㎞ 지점부터 니게우와 케베데의 2파전으로 좁혀졌고, 결승 지점인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진입을 직전 막판 스퍼트에 나선 니게우가 케베데를 8초 차로 제쳤다.
 
니게우는 "이번 대회를 위해 석 달가량 준비했다. 코스나 날씨, 페이스메이커 등 모든 조건이 좋았다"며 "우승만 바라보고 레이스에 나섰다. 모든 걸 집중해 막판 스퍼트에 성공했고 우승했다. 우승하는 건 언제나 좋은 일이다. 매우 만족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남자 엘리트 국내 부문 우승자인 최민용이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남자 엘리트 국내 부문 우승자인 최민용이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국내 남자 엘리트 부문에서는 한국 마라톤 국가대표인 최민용(24・코오롱)이 2시간16분57초에 결승선을 통과하며 1위를 차지했다. 국제 부문을 포함한 순위는 12위다. 35㎞ 지점부터 치고 나간 최민용은 2위를 차지한 유치웅(26·삼성전자, 2시간18분38초)을 2분 가까운 차이로 제쳤다. 하지만 자신이 2015년 대구국제마라톤에서 세운 2시간16분19초의 개인 최고기록 경신에는 실패했다. 3위는 2시간23분53초를 기록한 정영민(20·한국체대)이 차지했다.
 
최민용은 황영조·이봉주 이후 침체기에 빠진 한국 남자 마라톤이 2020 도쿄여름올림픽을 앞두고 키우는 기대주다. 최민용은 "아직 20대 중반이다. 마라토너는 30대 초반이 전성기라고 한다. 2020 도쿄올림픽을 목표로, 한국 마라톤의 희망을 남기는 성적을 내고 싶다. 일단은 2시간9분대까지 기록을 단축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여자 엘리트 부문 우승자인 김성은이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여자 엘리트 부문 우승자인 김성은이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여자 엘리트 부문 우승은 2시간38분52초에 풀코스를 완주한 김성은(29·삼성전자)에게 돌아갔다. 남자 엘리트 선수, 페이스메이커와 중반까지 보조를 맞췄던 김성은은 레이스 마지막 7㎞가량을 혼자 외롭게 달렸다. 개인 최고 기록이 2시간27분20초(2013년 서울국제마라톤)인 점을 고려할 때 치열하게 순위싸움을 벌일 경쟁자가 없었던 점이 아쉬웠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마라톤 대표 김재훈(29·한국전력)과 오는 17일 결혼하는 김성은은 "올해 마지막 대회에서 결혼 선물을 두둑하게 받은 느낌"이라며 "부상 등으로 슬럼프를 겪은 뒤의 우승이어서 뜻깊다. 내년에 좀 더 좋은 기록을 내겠다"고 말했다.
 
휠체어 마라톤 국제 부문에서는 니시다 히로키(34·일본)가 1시간29분23초의 기록으로 지난해에 이어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풀코스(엘리트, 마스터스)와 10㎞ 코스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는 2만여 명의 시민들이 참가해 늦가을 단풍에 물든 거리를 달렸다. 구름도 거의 없는 화창한 날씨 속에, 레이스가 진행된 오전 내내 영상 6~14도에 바람도 거의 불지 않아 달리기엔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 10㎞ 레이스는 잠실종합운동장 앞에서 출발해 잠실대교 북단을 돌아오는 코스에서 열렸다. 참가자 1만여 명 중에는 유모차를 밀거나 손을 잡고 나온 가족, 커플 운동복을 맞춰 입은 연인, 서로를 응원하며 달리는 동호회원 등이 많이 눈에 띄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