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실종 '서귀포 갈치잡이 어선' 수색 나흘째…성과 없어




【서귀포=뉴시스】우장호 기자 = 지난 달 31일 출항해 다음날 새벽 실종된 서귀포 갈치잡이 어선에 대한 수색이 나흘째 이어졌지만 선체와 실종자를 찾지 못했다.

제주 서귀포해양경찰서는 조업 중 연락이 끊긴 서귀포 선적 갈치잡이 어선 S호(3.36t·승선원 2명)에 대한 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4일 밝혔다.

해경은 S호를 찾기 위해 지난 1일 밤부터 항공기 2대(해경 1대, 공군 1대)와 해경함정 5척, 해군함정 4척, 관공선 1척을 동원하고 조명탄 100여발을 투하했다.

하지만 실종 나흘째인 이날 오전까지 S호와 승선원인 선장 김모(73)씨와 선원 이모(70)씨는 발견되지 않았다.

S호는 지난 10월31일 오후 2시25분께 출항해 이날 새벽 서귀포 남쪽 24㎞ 지점에서 조업 중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출항 당시 S호의 브이패스(V-PASS·어선위치발신장치)는 꺼져 있었고, 선장이 전화로 출항 신고를 했다.

해경은 수색이 한창이던 지난 1일 오전 11시30분께 S호에서 떨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아이스박스 4개를 발견했다.

해경은 실종된 어선의 최종 조업위치를 항해했던 선박들의 레이더기록과 항적을 확인했지만 수색에 도움이 될 만한 특별한 단서는 얻지 못했다.

해경은 수색 4일차인 이날 해경함정 6척과 관공선 2척을 동원해 실종 추정 해역을 중심으로 수색을 이어갈 계획이다.

해경 관계자는 "인근에서 조업 중인 어선에도 지속적으로 수색협조를 요청하고 유관기관과 협조해 연락 두절된 어선을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woo1223@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