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8 신지식농업인'에 경북 최다 6명 배출



【안동=뉴시스】류상현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가 선정한 2018년 신지식농업인 16명 중 경북에서 전국 최다인 6명이 선정됐다.



4일 경북도에 따르면 1999년부터 선발한 신지식농업인은 지난해까지 도내에서는 55명(전국 418명)이 선정돼 농정원, 시군농업기술센터 등에서 농업기술 특별 강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이들의 농장은 후계농업경영인 교육을 위한 현장실습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올해는 전국에서 66명의 후보자가 치열한 경쟁을 거쳐 지난 2일 최종 16명이 선발됐다. 이 가운데 경북 농업인은 식품가공, 육묘 및 축산분야에 각 2명씩 모두 6명이 선정됐다.



식품가공분야의 도용구(60·성주군)씨는 지역 농산물 참외를 활용한 전통식품(한과)을 개발·판매해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농가의 소득을 높이고 있으며 정옥례(53·예천군)씨는 미곡, 장류 등을 인터넷으로 소비자와 직거래하면서 소득을 높이고 있다.



축산분야의 박성수(60·영주시)씨는 꽃가루, 블루베리 등 기능성 요거트 개발, 약초를 활용한 치즈 개발 및 무인판매기 등으로 낙농 유가공 제품 판매를 높이고 있다.



김홍태(55·칠곡군)씨는 굼벵이를 활용한 친환경순환농업으로 생산원가를 30% 이상 줄이는 한편 체험 교육으로 6차 산업 농가로 자리매김했다.



육묘분야의 박재현(40·경산시)씨는 포도 접삽목을 활용한 포도 묘목 생산으로 생산 공정을 단축하고 국내 최초로 바이러스 무독묘를 생산해 농가에 보급하고 있다. 또 박춘식(35·경산시)씨는 과실수 묘목의 생산과 유통, 마케팅 시스템의 국내 최적화 시스템을 구축해 청년 농업인에게 기술을 전파한 공을 인정받았다.



이들에 대한 시상식은 지난 2~3일 경북 칠곡 평산아카데미에서 열린 ‘제16회 한국신지식농업인중앙회 전국대회’에서 진행됐다.



spring@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