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관광객들, 충남서 '백제의 숨결' 만끽





【홍성=뉴시스】유효상 기자 = 일본 관광객들이 충남도 내 단풍길을 걸으며 ‘백제의 숨결’을 만끽하는 시간을 가졌다.



4일 충남도에 따르면 도가 한국관광공사, 부여군과 공동으로 지난 2∼3일 부여에서 개최한 ‘제2회 워킹페스타 인(in) 백제’에 참가한 일본인 관광객들은 다양한 백제 체험을 했다.



이번 행사는 백제문화에 친숙한 일본인을 비롯한 국내·외 관광객과 걷기 동호회원이 백제권을 지속적으로 방문하는 계기 마련을 위해 지난해에 이어 마련한 역사와 레포츠를 결합한 걷기 이벤트다.



행사 첫 날인 2일에는 정림사지에서 전야제로 야간음악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일본인 관광객과 부여군민 등 400여명이 참가, 퓨전 재즈공연과 한국 전통 국악 공연을 관람하고, 소원 빌기 정림사지5층석탑 탑돌이를 가졌다.



3일 본행사에서는 일본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국립부여박물관 사비마루에서 신광섭 전 부여박물관장의 ‘세계문화유산 백제와 일본과의 교류’를 주제로 한 역사 강연과 박물관 투어가 진행됐다.



이어 열린 워킹대회는 일본 등 외국인 관광객 600명과 부여군민, 국내 걷기 동호회 회원 등 2000여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구드래 나루터를 출발해 관북리 유적지, 부소산성, 정림사지, 궁남지까지 5.1㎞ 구간을 3시간 동안 걸으며 백제 고도의 아름다운 단풍을 만끽했다.



올해 행사는 특히 첫 대회 참가자들의 의견을 반영, 걷기 코스를 단일화하고, 출발 퍼포먼스를 개선했다.



또 백제 의상 체험 이벤트, 백제인의 하루 체험, 금동대향로 보물찾기 등 체험 프로그램을 다양화 하고, 떡메치기와 인절미 만들기 등 한국음식 체험 부스를 운영해 호응을 얻었다.



나소열 도 문화체육부지사는 “부여를 걸으며 백제의 숨결을 느끼는 워킹페스타가 국내·외 관광객과 동호인들이 즐겨 찾는 우리나라의 대표 가을 이벤트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yreporter@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