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급히 교체 투입돼 공격포인트... 팀 승리 도운 손흥민

손흥민이 4일 프리미어리그 울버햄턴전에서 상대 선수의 태클을 피해 드리블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이 4일 프리미어리그 울버햄턴전에서 상대 선수의 태클을 피해 드리블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26·토트넘)이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동료 선수의 부상으로 교체 투입돼 소중한 도움을 기록했다.

EPL 울버햄턴전 1도움, 토트넘 4위

 
손흥민은 4일 울버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울버햄턴과의 2018-2019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전반 27분 에릭 라멜라가 터뜨린 선제골을 도왔다. 이날 벤치에서 시작한 손흥민은 경기 초반 무사 뎀벨레가 상대 선수와 충돌해 발목을 다쳐 뛸 수 없게 되자 전반 6분에 급히 투입됐다. 그라운드를 누비면서 몸을 풀던 손흥민은 전반 27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라멜라가 내준 공을 다시 건넸고 이 공을 라멜라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열어젖혔다.
 
손흥민이 4일 프리미어리그 울버햄턴전에서 교체 투입 전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에게 이야기를 듣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이 4일 프리미어리그 울버햄턴전에서 교체 투입 전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에게 이야기를 듣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은 지난 1일 웨스트햄과의 카라바오컵(리그컵) 16강전 2골에 이어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도움 기록으론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첫 도움이자 시즌 2번째 도움이었다. 후반 14분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교체 아웃될 때까지 손흥민은 53분간 뛰었다. 토트넘은 전반 30분 루카스 모우라, 후반 16분 해리 케인의 연속골로 3-0까지 앞서다 후반 23분 울버햄턴의 후벵 네베스, 후반 34분 라울 히메네스에게 연속골을 내주면서 3-2로 힘겹게 승리했다. 승점 24점(8승3패)을 기록한 토트넘은 4위에 자리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