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박찬호 기념관 개관식에 몰려든 인파, 정치 연예계와 주민들 줄 이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했던 박찬호 한국야구위원회 국제홍보위원의 현역시절 야구 활약상과 업적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박찬호 기념관’이 3일 개관했다.  
박찬호 한국야구위원회 국제홍보위원이 3일 충남 공주시에서 열린 기념관 개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박찬호 한국야구위원회 국제홍보위원이 3일 충남 공주시에서 열린 기념관 개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충남 공주시 산성동 147번지에 들어선 기념관은 박 선수가 유년시절 살았던 옛집과 주변 주택을 증·개축한 2층 건물로 조성됐다.  
 
기념관 1층은 야구체험관, 전망대, 야구 조각공원으로 꾸며졌고, 선수 시절 소장품과 메이저리그 124승 승리구 및 중요 예술 소장품 등이 전시됐다.  
박찬호 한국야구위원회 국제홍보위원이 참석자들과 함께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박찬호 한국야구위원회 국제홍보위원이 참석자들과 함께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또 2층은 박 위원이 현역 시절 구단의 유니폼, 글러브, 배트 등 소장품 전시와 LA다저스 구단을 재현한 일명 ‘개척자의 방’으로 꾸며졌다.  
 
이날 열린 행사에는 주인공인 박 위원, 박 위원 부모와 장인·장모, 김정섭 공주시장과 지역 주민을비롯해 야구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미국 메이저리그 LA다저스 시절 함께 투수로 뛴 일본 노모 히데오(NomoHideo) 전 선수와 이승엽 한국야구위원회 홍보대사, 공주중 시절 은사였던 오영세 씨 등 야구인들도 함께했다.    
 
박찬호 한국야구위원회 국제홍보대사가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시절 팀동료인 노모 히데오(왼쪽) 씨에게 전시실을 안내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박찬호 한국야구위원회 국제홍보대사가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시절 팀동료인 노모 히데오(왼쪽) 씨에게 전시실을 안내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이 밖에도 김정섭 공주시장, 정진석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혜민 스님을 비롯해 배우 박상원 ·정준호 ·오지호·류수영 씨 등도 참석해 개관을 축하했다.  
 
이날 박 위원은 인사말에서 " 선구자의 길은 외로웠고 힘들었지만,  한국 사람들의 (격려와 질타) 때문에 (오히려)이겨낼 수 있었고 메이저리그에서 124승을 거둘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글=김상선 기자
이승엽 KBO홍보대사가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에서 활약했던 노모 히데오(왼쪽) 씨와 만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이승엽 KBO홍보대사가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에서 활약했던 노모 히데오(왼쪽) 씨와 만나고 있다. 김상선 기자

'박찬호 기념관' 개관 행사에 배우 오지호, 정준호, 류수영( 정준호 씨 바로 뒤).가 참석했다. 김상선 기자

'박찬호 기념관' 개관 행사에 배우 오지호, 정준호, 류수영( 정준호 씨 바로 뒤).가 참석했다. 김상선 기자

박찬호 한국야구위원회 국제홍보위원이 참석자들과 함께 핸드 프린팅을 하고 있다.

박찬호 한국야구위원회 국제홍보위원이 참석자들과 함께 핸드 프린팅을 하고 있다.

박찬호 한국야구위원회 국제홍보대사가 혜민스님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박찬호 한국야구위원회 국제홍보대사가 혜민스님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기념관을 찾은 어린이 야구 선수들이 전시관 밖에 설치된 박 선수의 투구 모습의 조작 자품을 바라보고 있다.

기념관을 찾은 어린이 야구 선수들이 전시관 밖에 설치된 박 선수의 투구 모습의 조작 자품을 바라보고 있다.

1층 전시실 모습

1층 전시실 모습

박 선수의 LA다저스 시절 라커룸을 재현한 2층 전시실.

박 선수의 LA다저스 시절 라커룸을 재현한 2층 전시실.

2010년 박찬호 선수가 피츠버그 파이어츠 원정 사용했던 유니폼과 신발.

2010년 박찬호 선수가 피츠버그 파이어츠 원정 사용했던 유니폼과 신발.

박 위원이 유화물감을 던져 직접 작품을 완성한 그림이 전시실과 계단 벽에 걸려 있다.

박 위원이 유화물감을 던져 직접 작품을 완성한 그림이 전시실과 계단 벽에 걸려 있다.

 1층 전시실에 박 위원의 고교 학창시절 방을 재현했다.

1층 전시실에 박 위원의 고교 학창시절 방을 재현했다.

미국 메이저리그 LA다저스 시절의 선수증.

미국 메이저리그 LA다저스 시절의 선수증.

서소문사진관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