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 ‘김정은 체형’ 3D 분석에 한국당 “아무리 급해도 그렇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 미국 국무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 미국 국무부]

자유한국당은 2일 국가정보원(국정원)이 그간 3차원(3D) 분석 프로그램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체형 변화를 분석, 건강상태를 확인해왔다고 공개한 것과 관련해 “정도의 금도를 벗어난 한심한 공개”라고 비판했다. 
 
전옥현 한국당 국가안보특별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말하며 “국정원이 아무리 급하다 해도 김정은 건강상태를 파악하는 정보 분석 기법을 공개한 것은 정보의 ABC를 모르는 기가 막힐 일”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또 국정원이 올해 5월 북한이 폭파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에서 흙을 채취해 분석 중이라고 한 것에 대해서도 “우리의 대북공작 실상을 알려주는 엄청난 정보 무능의 극치”라며 “이런 국정원이 현주소는 오로지 저자세 대북협상의 기본 틀에서북한에 우리의 정보역량을 그대로 노출한 국정원 지휘부의 ‘민족정보 협력’”이라고 비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