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용주 “국민들 음주운전 경각심 갖길” 사과 태도 ‘역풍’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 [뉴스1]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 [뉴스1]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음주운전으로 경찰에 적발된 것과 관련해 그의 사과 태도와 발언을 놓고 ‘적절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이 의원은 1일 언론 인터뷰에서 “음주운전 처벌 강화 관련 법안이 발의됐고, 그 법안에 동의한 국회의원으로서 (음주운전이) 굉장히 창피스럽고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있지 않도록 자숙과 반성의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 [사진 JTBC 방송 캡처]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 [사진 JTBC 방송 캡처]

그러면서 “저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께서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갖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이 의원이 ‘경각심을 가지라’고 한 말이 실언(失言)이었다는 비판과 함께 사과 인터뷰를 하며 미소를 지었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2일 한 매체를 통해 “전혀 웃을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달 31일 오후 음주운전을 하다가 경찰 단속에 적발됐다. 이 의원은 본인이 최근 음주운전 처벌 강화 법안을 공동 발의한 바 있어 더 큰 비판을 받았다. 이 법안은 지난 9월 부산에서 음주 운전자가 몰던 차량에 치여 의식을 잃고 뇌사상태에 빠진 윤창호씨 사고를 계기로 마련된 도로교통법 개정안으로, 일명 ‘윤창호법’으로 불린다.
 
이 의원은 사과문을 통해 “큰 실망을 안겨드린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사죄드린다”며 “음주운전은 용서할 수 없는 행위이고, 스스로도 용납할 수 없다. 깊은 반성과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 의원의 ‘의원직 사퇴’ 등 강력 처벌을 촉구하는 청원이 수십 건 오른 상태다.  
 
민주평화당은 이 의원의 원내수석부대표직 사퇴서를 수리하고, 이 의원을 당기윤리심판원에 회부해 징계 여부와 수위를 정하기로 했다.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도 15일 전체회의를 열어 이 의원에 대한 징계를 검토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