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처리하지 못한 '병살'은 어떤 결과를 가져왔나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끝장승부에서 병살(두 사람의 주자를 한꺼번에 아웃시키는 일)을 처리하지 못해 경기의 흐름이 완전히 바뀌었다. 
 
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플레이오프 5차전은 5회까지 0-0으로 팽팽했다. 하지만 실책으로 병살이 되지 못하면서 '0의' 균형이 깨졌다. 
 
상대 실책으로 득점을 먼저 얻은 건 넥센이었다. 6회 초 SK 선발 김광현을 상대로 넥센 송성문이 볼넷, 서건창이 번트 안타로 출루했다. 무사 1,2루에서 4번 타자 박병호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어 나온 제리 샌즈는 평범한 땅볼을 쳐 병살로 처리하기 충분했다. 
 
6회초 2사 2,3루에서 넥센 임병욱의 중견수 뒤 2루타로 3루주자 송성문과 2루 주자 서건창이 홈인해 기뻐하고 있다. [뉴스1]

6회초 2사 2,3루에서 넥센 임병욱의 중견수 뒤 2루타로 3루주자 송성문과 2루 주자 서건창이 홈인해 기뻐하고 있다. [뉴스1]

 
그런데 3루수 최정이 타구를 제대로 잡지 못해 2루로 던지지 못하고, 1루로 던져 타자 주자인 샌즈만 아웃시켰다. 최정의 실책으로 기록되지는 않았다. 2루 주자까지 잡았다면 이닝이 종료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SK는 넥센에게 2사 2,3루 기회를 만들어줬다. 
 
김광현은 후속타자 임병욱과 대결에서 차분하게 헛스윙을 연속 유도해 0볼-2스트라이크로 우위를 점했다. 그러나 임병욱은 3구째 슬라이더는 놓치지 않았다. 그대로 받아쳐 담장을 때리는 싹쓸이 2루타를 날렸다. 넥센이 2-0으로 앞서갔다.  
 
결국 김광현은 강판됐다. 그런데 바뀐 투수 김태훈이 폭투를 범하면서 2루 주자 임병욱이 3루를 지나 홈을 밟았다. 어느새 점수는 3-0, 3점 차로 벌어졌다. 
 
그러나 넥센도 바로 6회 말에 똑같은 실수를 했다. 5회까지 무실점으로 호투하던 넥센 선발 제이크 브리검은 SK 선두 타자 김강민에서 안타를 내줬다. 이어 한동민이 땅볼을 쳐 2루수가 잡아 유격수와 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가 가능해 보였다. 
 
동점 홈런에 기쁜 로맥. [연합뉴스]

동점 홈런에 기쁜 로맥. [연합뉴스]

 
그런데 2루수 김혜성이 2루에 있는 유격수 김하성에게 송구를 높게 하는 실책을 범했다. 그 사이 1,2루 주자는 전부 살았다. 2사가 될 것이었는데 무사 1,2루가 된 것이다. 브리검은 3번 타자 최정은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4번 타자 제이미 로맥에게 왼쪽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 홈런을 허용했다. 순식간에 점수는 3-3이 됐다. 
 
SK는 계속 득점 기회를 이어갔다. 2사에서 김동엽이 안타를 치자, 넥센은 투수를 한현희로 교체했다. 한현희가 김성현, 강승호에게 연달아 볼넷을 허용해 만루가 됐다. 결국 장정석 넥센 감독은 이번 포스트시즌에서 혁혁한 공을 세우고 있는 강속구 투수 안우진을 올렸다. 그러자 SK도 9번 허도환 대신 최항을 타석에 세웠다. 최항은 안우진의 시속 143㎞ 슬라이더를 받아쳐 우중간을 가르는 싹쓸이 2루타를 때렸다. SK는 6-3으로 역전했다. 
 
인천=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