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명균 해임안 자동폐기 수순…한국당 “다시 제출할 것”

조명균 통일부 장관. 임현동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이 제출한 조명균 통일부 장관에 대한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이 2일 국회 본회의 무산으로 자동폐기 수순을 밟게 됐다.
 
한국당은 지난달 31일 조 장관이 남북고위급 회담 과정에서 탈북민 출신 기자의 취재를 불허한 것과 관련, 국민의 기본권과 언론의 자유를 침해했다며 해임건의안을 제출한 바 있다.
 
조 장관 해임건의안은 1일 국회 본회의에 보고됐으나 이날 민주당 등의 반대로 본회의가 열리지 못하면서 사실상 자동폐기 수순을 밟게 됐다.
 
국회법은 해임건의안이 발의되면 본회의에 보고된 때로부터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에 무기명 투표로 표결하도록 정하고 있다. 이 기간 표결되지 못한 건의안은 자동 폐기된다. 조 장관 해임건의안의 경우 3, 4일이 주말인 점을 고려하면 이날까지 표결이 이뤄져야한다.  
 
한국당은 다음주 중 해임건의안을 다시 제출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상태다.  
 
윤재옥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통일부 장관 해임건의안이 오늘 본회의 소집을 해서 표결이 이뤄지지 않으면 사실상 내일(3일), 모레(4일)가 주말인 점을 감안하면 자동폐기될 가능성이 있다”며 “만약 오늘 표결처리가 이뤄지지 않아 폐기된다 하더라도 통일부 장관 해임을 위한 조치를 계속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해임건의안이 표결없이 넘어가면 한국당은 다시 해임건의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