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국서만 즐기는 크루즈? 국내 여행사도 뛰어들었다

 [사진 제공: 온라인투어]

[사진 제공: 온라인투어]

㈜온라인투어(대표이사 박혜원)가 글로벌 여행사와 전문 여행사만의 영역으로 간주되어 왔던 크루즈 시장에 본격적으로 출사표를 던졌다.
 
화려한 유람선에 몸을 싣고 푸른 바다를 항해하는 크루즈 여행은 외국에서만 즐기는 문화로 여겨졌다. 하지만 최근 우리나라를 기항하거나 출발하는 다양한 크루즈 여행상품이 지속 개발되면서 크루즈 여행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이 가운데 온라인투어가 올해 10월, 동남아 크루즈 상품을 비롯해 알래스카, 지중해, 남미 등 단독 크루즈 상품을 중심으로 다양한 상품을 개발해 선보이면서 크루즈 시장에 첫 발을 내딛었다. 특히 동남아 크루즈 상품의 경우 상품을 예약한 고객의 수가 이미 목표 실적을 훌쩍 넘어서며 신규 크루즈 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온라인투어는 동남아 크루즈 판매 호조에 힘입어 이를 발판으로 알래스카, 지중해, 남미 등 장거리 노선판매를 강화할 계획이다. 알래스카 상품은 프린세스 크루즈를 중심으로 2019년 5월10일부터 9월6일까지 총 18항차를 판매할 예정이며 2020년 출발하는 남미 크루즈 역시 프린세스 크루즈로 상품이 출시했다. 동부 지중해는 4월부터 MSC 크루즈와 COSTA 크루즈로, 서부 지중해는 로얄캐리비안 크루즈로 5월부터 월 1회씩 선실을 사전 확보해 판매하게 된다. 특히 23만톤급 초대형 크루즈 호는 기항지 관광 시간이 길고, 선내 다양한 액티비티와 편의시설 등의 장점을 가지고 있어 고객들의 이목을 집중 시킬 예정이다. 또한 COSTA 크루즈사와의 PSA 계약으로 접근성이 편리한 아시아 일정에 보다 많은 고객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온라인투어에서 판매 중이 크루즈 상품은 온라인투어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