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광모 회장, LG 최대 주주됐다...故 구본무 회장 지분 상속

구광모 (주) LG 대표이사 회장 [사진 뉴스1]

구광모 (주) LG 대표이사 회장 [사진 뉴스1]

 
구광모 LG 회장이 ㈜LG 최대주주가 됐다.
 
LG그룹의 지주회사인 ㈜LG는 2일 고(故) 구본무 회장이 보유했던 ㈜LG 주식 11.3%(1945만 8169주)에 대해 장남 구광모 회장, 장녀 구연경씨, 차녀 구연수씨가 각각 분할 상속받았다고 2일 공시했다. 각각 구 회장이 8.8%(1512만 2169주), 구연경씨가 2.0%(346만 4000주), 차녀 구연수씨가 0.5%(87만 2000주)를 상속 받았다.
 
선대회장의 주식 상속에 따라 구광모 회장의 LG 지분율은 기존 6.2%에서 15%대로 늘어나면서 최대주주가 됐다. 구 회장 등 상속인들은 연부연납 제도를 통해 앞으로 5년간 상속세를 나눠내게 된다. 상속세 신고 및 1차 상속세액 납부 기한은 오는 11월 말이다.
 
LG관계자는 “상속세 규모는 9000억원~1조원 사이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관련 법규를 준수해 투명하고 성실하게 상속세를 납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