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거리로 나온 전 세계 구글 직원들…‘직장 내 성추행’에 뿔났다

영국 런던 구글 지사의 동맹파업 현장 [연합뉴스]

영국 런던 구글 지사의 동맹파업 현장 [연합뉴스]

전 세계 구글 지사에서 수천 명의 직원이 동맹 파업을 벌였다. 일부 임원들의 사내 성추행과 이를 비호한 회사 측 대응에 대한 분노였다.  
 
1일(현지시간) CNN·CNBC 등에 따르면 이날 파업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본사를 비롯해 뉴욕, 런던, 싱가포르, 베를린, 취리히, 도쿄 등 전 세계 40여 개 지사에서 진행됐다. 각 지사의 파업 참가자들은 시간대별로 오전 11시 10분 회사 로비나 정문 앞에서 '모든 직장 구성원을 위해 평등하게 작동하지 않는 작업장 문화'에 대해 성토했다. 이들은 '악해지지 말라(Don't be evil)', '성폭행 문화를 끝내자', ' 모두를 위한 평등', '헤이 구글, WTF( 욕설)' 등이 쓰인 피켓을 들기도 했다. 
 
파업 주최 측은 구글 사 측이 평등과 다양성을 강조하면서도 그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직장 내 성추행 사건 조사의 투명성을 요구하며 성추행·성차별 사건 조사 과정에서 근로자들에게 '강요된 합의'를 요구하는 관행을 끊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이사회에 근로자 대표를 포함하라고 촉구했다.  
 
구글 근로자들의 이번 파업은 뉴욕타임스(NYT)의 최근 보도에서 시작됐다. 뉴욕타임스는 구글이 '안드로이드의 아버지'라 불리는 앤디 루빈의 성추행 사실을 은폐하고, 거액의 퇴직 보상금까지 챙겨줬다고 폭로한 바 있다. 
 
여기에 세르게이 브린 공동창업자의 혼외 성관계 스캔들과 구글 X의 리처드 드볼 이사의 성추행 사실 등이 드러나는 등 폭로가 이어졌다. 일부 중역은 논란이 확산하자 사임했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2년간 성추행을 저지른 48명을 해고했고 그중 관리자 직급이 상당수였다. 거액 보상금을 챙겨준 건 없다"고 강변했으나, 직원들의 분노가 가라앉지 않자 "초기 조사에 문제가 있었다"고 사과했다.
 
미 IT 매체들은 구글 직원들의 이날 동맹 파업이 일시적인 시한부 휴업 형태로 진행됐지만, 향후 실리콘밸리에서의 성폭력 대처 캠페인 등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고 해석했다.  
 
한편 구글 직원들의 내부 반발은 심각한 수준에 이른 것으로 관측된다. 구글 직원들은 회사 측이 중국 검색 시장 재진출을 위해 중국 당국의 검열 기준을 스스로 받아들이는 이른바 '드래곤 플라이'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것에 대해서도 집단 반발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