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중급유기 12일 국내 첫 도입…전투기 작전 반경 획기적 연장

유럽 에어버스D&S의 A330 MRTT. [사진 에어버스]

유럽 에어버스D&S의 A330 MRTT. [사진 에어버스]

공중급유기 1호기가 이달 12일 한국에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다. 군이 공중급유기를 보유하게 되면 공중 작전시간이 1시간 이상 늘어나 공군 전투기의 작전 반경을 획기적으로 늘릴 수 있다.  
 
군의 한 관계자는 2일 “공군 사상 최초로 도입하는 공중급유기 1호기가 이달 12일 한국에 도착할 것”이라며 “앞으로 1개월 일정으로 각종 ‘수락검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수락검사(受諾檢査)는 군에 인도된 무기와 장비에 대해 규정된 품질 요구 조건에 충족했는지를 검사하는 절차다. 시스템 구성ㆍ정비ㆍ항공ㆍ군수 분야를 비롯해 공중급유 정상 시행 여부도 검사 대상이다. 공군은 수락검사기간 공중급유기를 띄워 F-15K와 KF-16 전투기에 실제 공중급유를 시도할 계획이다.
 
지금까지는 공군이 독도와 이어도 등 한국 영해의 기점이 되는 영토까지 출격할 경우 연료 문제로 곧 기지로 복귀해야 하는 문제가 있었다. 하지만 공중급유기가 투입되면 공중 작전시간이 1시간 이상 늘어나 최근 빈번해지고 있는 중국 전투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침범 사례 등에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현재 KF-16 전투기에 연료를 가득 채우면 독도에서 10여 분, 이어도에서 5분가량 작전할 수 있다. F-15K는 독도에서 30여 분, 이어도에서 20여 분가량 작전 가능하다. 그러나 공중급유기로 1회 연료 공급을 받게 되면 F-15K의 작전시간은 독도에서 90여 분, 이어도에서 80여 분으로 늘어난다.
 
공중급유기는 1호기를 시작으로 내년에 3대가 추가 도입되는데 에어버스D&S사의 ‘A330 MRTT’ 기종이다. 기체 크기가 전장 59m, 전폭 60m로 대형이고 적재할 수 있는 최대 연료량은 24만 파운드(108t)에 달한다. 방위사업청은 지난 2015년 6월 당시 한민구 국방부 장관 주재로 열린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해당 기종을 최종 선택했다. 총 4대의 공중급유기 도입에 1조5000억원이 투입됐다. 급유 대상 기종은 공군의 주력 기종인 F-15KㆍKF-16 전투기 이외에 내년부터 2021년까지 40대가 도입될 F-35A 등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