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찰, 통원차 원생 방치 사망사건 교사·운전기사 금고 구형

경기 동두천시에서 A양(4)이 갇혔다가 숨진 어린이집 통원차량. [사진 연합뉴스]

경기 동두천시에서 A양(4)이 갇혔다가 숨진 어린이집 통원차량. [사진 연합뉴스]

  
검찰이 지난 7월 4살 여아가 어린이집 통학차량에 방치돼 숨진 사건에 대해 교사와 운전기사 등에게 금고형을 구형했다.
 
의정부지검은 2일 의정부지법 형사6단독 김종신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구속기소된 인솔교사 구모(28)씨와 운전기사 송모(61)씨에게 각각 금고 3년을 구형했다.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은 담당 보육교사 김모(34)씨에게는 금고 2년,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원장 이모(35)씨에게는 금고 1년 6개월을 구형했다. 
 
피고인들은 이날 결심 공판에서 피해 아동 유족과 합의했으며, 유족들이 피고인 모두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탄원서를 제출했음을 강조했다.
 
폭염 속에서 어린이집 통학차량 안에 4세 여아를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린이집 인솔교사가 의정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 뉴스1]

폭염 속에서 어린이집 통학차량 안에 4세 여아를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린이집 인솔교사가 의정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 뉴스1]

 
앞서 지난 7월 오후 4시 50분쯤 경기도 동두천시의 한 어린이집 통학차량 승합차 안에서 A(4)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A양의 체온은 37도까지 올라 있었고 온 몸이 땀으로 젖어 있었다. 당시 해당 지역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었던 날이었다.
 
A양은 이날 오전 9시 40분쯤 다른 원생 8명과 함께 이 차를 타고 어린이집에 왔지만 미처 내리지 못했다. 뒤늦게 보육교사인 김씨가 A양의 부모에게 전화해 등원하지 않은 이유를 물었고, 정상 등원했다는 얘기를 듣고 찾아 나섰다가 통학차량 안에서 숨진 A양을 발견했다. A양은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동안 창문도 열리지 않는 통학차량 안에 7시간 넘게 갇혀 있다 열사병에 의해 질식사했다.
 
당시 사건이 알려지자 어린이집 교사에 대한 책임 추궁과 함께 정부의 대책마련 요구가 빗발치는 등 사회적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