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 사퇴서 수리…‘명예 실추’ 윤리심판원 회부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2019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에 참석해 누군가와 통화하고 있다. [뉴스1]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2019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에 참석해 누군가와 통화하고 있다. [뉴스1]

민주평화당은 2일 음주운전을 한 이용주 의원의 원내수석부대표 사퇴서를 수리하고 이 의원을 당기윤리심판원에 회부해 징계 여부와 수위를 결정하기로 했다.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상임고문 연석회의와 의원총회를 마친 뒤 취재진에게 “어제 이 의원 본인이 원내수석부대표직 사임 의사를 밝혀와 수리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규 9조 ‘당원은 사회 상규에 어긋나는 행동으로 당의 명예를 실추시켜서는 안 된다’는 규정이 있는데, 이에 따라 이 의원을 당기윤리심판원에 회부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동영 대표는 최고위에서 “당 대표로서 소속 의원이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장철우 변호사가 위원장을 맡은 평화당 당기윤리심판원은 조만간 회의를 소집해 이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와 수위를 의논할 예정이다.
 
평화당 핵심 관계자는 “우리 당 의원 수가 많지 않기 때문에 당원권 정지까지는 어려울 것”이라면서도 “국민 여론에 부합하는 수준의 징계를 내릴 것으로 본다”고 연합통화를 통해 밝혔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이 의원은 지난달 31일 밤 11시5분쯤 강남구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음주운전을 하다가 경찰 단속에 적발됐다. 당시 이 의원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0.089%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다.
 
본인이 최근 음주운전 처벌 강화 법안을 공동 발의한 바 있어 더 큰 비판을 받았다. 일명 ‘윤창호법’이라 불리는 이 법안은 지난 9월 군 복무 중 휴가를 나왔다가 음주운전 차량에 사고를 당한 뒤 뇌사 상태에 빠진 윤창호 씨(22)의 사례를 토대로 만들어진 도로교통법 개정안이다. 법안은 음주운전 초범의 기준을 현행 ‘2회’가 아닌 ‘1회’로 하고, 음주 수치 기준을 ‘최저 0.05% 이상, 최고 0.2% 이상’에서 ‘최저 0.03% 이상, 최고 0.13% 이상’으로 하며 수치별 처벌 수위를 강화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 의원은 사과문을 통해 “큰 실망을 안겨드린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사죄드린다”면서 “음주운전은 용서할 수 없는 행위이고, 스스로도 용납할 수 없다. 깊은 반성과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다만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 의원의 ‘의원직 사퇴’ 등 강력 처벌을 촉구하는 청원이 수십 건 오른 상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