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노래방 토막살인범 변경석, 무기징역 구형

노래방 도우미를 교체해달라는 손님과 말다툼 끝에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 유기한 변경석. [뉴스1]

노래방 도우미를 교체해달라는 손님과 말다툼 끝에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 유기한 변경석. [뉴스1]

자신의 노래방에 찾아온 손님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서울대공원 인근에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변경석(34)에 무기징역에 구형됐다.
 
검찰은 2일 수원지법 안양지원 제1형사부(부장 김유성)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범행의 경위와 방법, 죄질이 불량하다”며 이같이 구형했다.  
 
변경석은 지난 8월 10일 오전 1시 15분쯤 자신이 운영하는 경기도 안양의 한 노래방에 찾아온 손님 A씨(51)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같은 날 오후 11시 40분쯤 과천 서울대공원 인근 수풀에 유기한 혐의(살인, 사체손괴, 사체유기 등)로 구속기소 됐다.  
 
변경석은 앞서 공판에서 “공소사실을 인정하며 처벌을 달게 받겠다”고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변경석의 변호인도 “검찰의 공소사실과 증거를 모두 인정한다”며 “다만 우발적인 사건임을 참작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