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문 대통령, 소득주도성장 유지하겠다는 발언 유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겸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겸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일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은 경제회복을 바라는 국민 기대를 저버려 실망이 크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겸 확대간부회의에서 "함께 잘사는 포용 국가를 표방하면서 국가가 나서 복지를 베풀어 주겠다는 내용이 전부이고 시장경제를 살릴 대책은 제시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특히 소득주도성장은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경직된 근로시간 단축으로 시장과 기업의 활력을 죽인 주범인데 이를 유지하겠다는 대목은 매우 유감"이라면서 "대통령의 철학이 바뀌어야 우리 경제가 살아난다"고 했다.
 
이어 "돌려막기식 인사를 하지 말고 경제 운용의 책임자는 소득주도성장론자가 아닌 실용적 시장주의자를 임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고용세습 의혹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는 우리 사회와 정의를 위한 길"이라며 "현 정부에서만 벌어진 일이 아닐 가능성이 크고 우리 사회의 뿌리 깊은 적폐이기 때문에 더불어민주당의 참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어제 의원총회에서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을 철회하거나 인상 시기를 유예하는 동시에 2020년 최저임금은 동결해야 한다는 점에 많은 의원이 공감을 표시했다"고 강조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