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군, 첫 공중급유기 12일 온다…내년 3대 추가도입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창군 이래 첫 공중급유기가 오는 12일 한국에 도착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공중급유기는 공중에서 전투기에 연료를 공급하는 항공기로 이를 통해 작전반경을 크게 늘릴 수 있다.



군 관계자는 2일 "공군이 사상 처음으로 도입하는 공중급유기가 12일 김해공항에 도착한다"고 밝혔다.



공군은 공중급유기를 전력화하기 이전에 수락검사를 통해 품질 요구조건 충족 여부를 점검하고, 공중급유가 정상적으로 되는지 등에 대해 검사할 예정이다.



또 공중급유기를 운용하면서 우리의 주력 전투기인 F-15K와 KF-16 전투기에 실제 급유도 해 볼 계획이다.



이번에 도입하는 에어버스D&S사의 A330 MRTT 기종은 에어버스 A330-200 여객기 기체를 개량해 만든 다목적 공중급유기다.



길이만 58.80m에 동체 폭이 5.6m에 달하는 대형 항공기로 적재 연료량은 111t이다. F-15K 전투기의 연료가 절반 남았을 때 22대에 연료 공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공중급유기는 미사일 회피 능력과 300명의 병력, 45t의 화물을 수송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공군은 공중급유기 도입으로 작전시간이 60분 이상 늘어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급유 대상은 F-15K, KF-16과 함께 내년부터 도입되는 F-35A 전투기 등이다.



공중급유기 조정사, 정비사, 급유통제사 등은 에어버스사의 생산기지가 있는 스페인에서 사전교육을 마쳤다.



방사청은 지난 2015년 6월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미국 보잉사의 KC-46A 기종과 저울질 끝에 A330 MRTT를 최종 선택했다.



공군은 내년까지 공중급유기를 3대 추가도입 할 계획이다. 총 4대의 공중급유기 도입에 1조5000억원이 투입된다.



ksj8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