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스바루·도요타, 엔진 부품 결함 차량 40만대 리콜





【서울=뉴시스】권성근 기자 =일본 자동차회사인 스바루와 도요타가 엔진 부품 결함이 발견된 총 40만대의 차량을 대상으로 리콜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리콜 대상이 된 스바루 차량은 2012~2013년 생산된 인기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포레스터(Forester) 및 임프레자(Impreza) 컴팩, 스포츠카 BRZ 등이다.



스바루는 리콜 대상이 된 차량 중 10만1000대는 일본에서 생산됐다고 밝혔다.



미국에서 생산된 스바루 차량 중 리콜 대상 차량이 몇 대 인지는 파악되지 않았다. 스바루는 리콜 대상이 된 차량 약 27만대를 미국에서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요타는 리콜 대상이 된 차량은 약 8만대라고 밝혔다. 도요타의 경우 2012년 3월부터 2013년 7월 사이에 생산된 사이언 FR-S 2만5000대가 리콜 대상이다.



ksk@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