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동학대 의혹’ 광주 모 보육원, 보조·후원금도 제멋대로 사용 적발

아동학대를 표현한 일러스트. [사진 굿네이버스 황윤지 작가 재능기부]

아동학대를 표현한 일러스트. [사진 굿네이버스 황윤지 작가 재능기부]

 
아동학대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 광주 동구의 A 보육원이 보조금과 후원금을 제멋대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1일 동구에 따르면 A 보육원은 최근 3년간 보조·후원금 355만원을 부정하게 사용해 구청 특별종합감사에서 적발됐다.
 
이 중 후원금 48만원은 원장 휴대전화 요금 납부에 사용된 것으로 밝혀졌다. 후원금 205만원도 다른 목적으로 사용했다.
 
또한 식자재 구매 계약을 해놓고 이행하지 않거나 출장 명령이 없었는데 직원 여비를 지급했다가 감사에 적발됐다.
 
학습지 교사 성범죄 경력을 조회하지도 않고, 후원 물품 대장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는 등 운영 전반에서 문제점이 지적됐다.
 
A 보육원은 매년 정부와 자치단체로부터 22억원 상당의 보조금을 지원받아 운영해왔다.
 
동구는 보육원이 부당하게 사용한 보조·후원금을 회수하는 한편 시정(8건)과 주의(4건) 등 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한편, A 보육원은 원생을 강제로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는 등 아동학대 의혹으로 구청 감사와 함께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원장과 직원 등 11명이 아동복지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A 보육원의 아동학대 의혹은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로 드러났으며 인권위 권고에도 원장 해임 등 후속 조처가 이뤄지지 않아 피해 아동이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올리기도 했다.
 
원장과 학대에 관여한 것으로 보이는 직원 2명은 파문이 확산하고 나서 광주 YWCA 산하 사회복지법인 이사회와 동구로부터 직무 정지 처분을 받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