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재명 "경찰 수사결과 실망···스캔들 누명 벗어 다행"

이재명 경기지사가 29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친형 강제입원’, ‘여배우 스캔들’, ‘조폭 연루설’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 조사를 마친 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29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친형 강제입원’, ‘여배우 스캔들’, ‘조폭 연루설’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 조사를 마친 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는 2일 자신의 혐의 일부에 대해 경찰이 기소 의견을 내린 것과 관련해 “정치편향 아니면 무능 외 설명할 길이 없다”며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제 공은 법률전문가인 검찰로 넘어갔다”고 했다.
 
그는 “경찰은 단순 고발사건에 이례적으로 30명의 초대규모수사단을 꾸려 먼지털이 저인망수사를 했다”며 “결론에 짜 맞춘 참고인 진술 겁박, 수사기밀 유출 의혹, 압수수색 신청 허위작성, 망신주기도 난무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모씨 사건 무혐의 불기소를 감추며 굳이 ‘검찰이관’ 신조어를 만든 것에서도 의도가 엿보인다”며 “사실왜곡, 정치편향, 강압수사, 수사기밀유출로 전체 경찰은 물론 촛불정부에 누를 끼친 일부 경찰의 고발을 심각하게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김부선, 일간베스트, 조폭 연루설 누명을 벗은 것은 그나마 다행”이라며 “법리에 기초한 상식적 결론이 날 수 있도록 검찰에 충실히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전날 이 지사를 직권남용 및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등 혐의로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경찰은 이 지사에게 제기된 7가지 혐의 중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 ‘검사 사칭’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수익과 관련된 허위 선거공보물’ 등 3가지 혐의에 대해 기소 의견을 달았다. 
 
반면 ‘여배우 스캔들’ ‘조폭 연루설’ ‘일베’ 등 4건은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여배우 스캔들의 경우 당사자인 김부선씨가 경찰 진술을 거부하면서 수사의 진척을 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 경찰 관계자는 ‘불기소 의견’ 송치가 통상적인 형사사건에서 “죄가 없어 보인다”는 의미로 하는 수사결과가 아닌 “아직 밝히지 못했다”는 정도의 의미라고 전한 바 있다. 
 
‘조폭연루설’은 여러 관련자 조사에도 사실관계가 뚜렷하게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일베 가입’ 의혹과 관련해선 이 지사가 그간 방송토론 등에서 한 말처럼 일베 사이트에 가입한 사실은 있으나 활동한 흔적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